시사/인권 > 시사/인권
광주경실련, 광주형 일자리에 노동계 제도적 참여 보장 촉구
 
박용구 선임기자 기사입력  2019/12/23 [13:45]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박용구 선임기자】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광주시를 향해 “광주형 일자리에 노동계의 참여를 제도적으로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광주경실련은 먼저 “광주시와 함께 광주형 일자리의 한 축인 한국노총광주지역본부가 오는 26일 열리는 (주)광주글로벌모터스의 공장 착공식에 참석하지 않기로 결정을 했다. 이유는 광주시의 안이한 대처로 노사상생 정신이 사라졌기 때문이다”면서 “노사상생 정신이 사라지면 광주형 일자리는 지방자치단체가 지원하는 기업투자 유치형 일자리에 불과할 뿐더러 노동계의 협조 없이 경쟁이 치열한 자동차산업 시장에서 과연 (주)광주글로벌모터스가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지 대단히 우려스럽다”고 말을 꺼냈다.

이어 “이용섭 시장과 광주시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주)광주글로벌모터스의 법인이 설립 될 때까지는 노동계와 소통하려는 의지를 보였지만, 지난 9월 정작 (주)광주글로벌모터스가 설립되자 노동계의 요구사항에 대해 3개월 동안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며 “이는 이용섭 시장과 광주시의 노동관이 어떠한지를 극명하게 보여주는 것이라 하겠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노동계와의 관계가 소원(疏遠)해진 지 3개월 째, 노동계가 공장착공식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선언한지 이틀 후인 지난 19일 광주시는 부랴부랴 부시장의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고 설명한 뒤, “발등에 불이 떨어지자 노동계와 소통 없이 일방적으로 기자회견을 한 것이다”면서 “‘광주형 일자리 촉진에 관한 조례’에 명시된 대로 노동계와의 소통과 협력을 차근차근 해나가면 될 터인데 일을 스스로 어렵게 만들었으니 이용섭 시장과 광주시의 책임을 강조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광주형 일자리가 사회적대타협에 근거한 노사상생형 일자리라는 당초 취지에 걸맞게 추진되기를 간절히 바란다”면서 ▲노동계와의 신뢰 회복을 위해 진심을 가지고 소통할 것 ▲노사책임경영을 위해 노동이사제 도입을 적극 추진할 것 ▲원.하청관계 개선에 대해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할 것 ▲광주시가 기자회견문에서 밝힌 바와 같이 노정협의회의 정상화를 위해 사무국 설치·운영, 시민자문위원회 구성, (주)광주글로벌모터스 임원의 임금 체계 설계 시 노동계 의견 반영, 노동인권회관 건립 등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구체적인 안과 일정을 조속히 제시할 것 등을 요구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시민단체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겨울 풍경과 일출을 함께! “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