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담양군, 코로나19 확산 우려 제22회 담양대나무축제 취소
군민과 관광객의 안전 위해 취소 결정,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강구
 
송진현 기자 기사입력  2020/03/16 [14:41]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담양군청 전경


[IBN일등방송=송진현 기자] 담양군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의 지역사회 유입을 차단하고 군민과 관광객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오는 4월 30일부터 5월 5일까지 6일간 개최 예정이던 ‘제22회 담양대나무축제’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담양대나무축제는 대나무를 소재로 개최되는 친환경 축제로 대나무의 다양한 가치에 대해 전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여 2020~2021년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됐으며 해마다 50만명 이상이 방문하는 담양군 대표 관광객 유치행사다.

올해는 대나무와 함께해 온 담양의 농업문화 구현을 테마로 다양한 농업관련 프로그램을 준비해왔다.

최근 코로나-19 감염병 위기경보가 최고수준인 심각단계로 격상되고 국내는 물론 세계적 위기상황으로 번지자 군민과 관광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축제추진위원회와 긴급회의를 열고 축제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

최형식 담양군수는 “축제의 특성상 다중이 접촉하는 프로그램이 불가피해 행사 진행이 어렵고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을 위한 국민적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취소를 결정했다”며 “축제 취소로 인해 지역경제가 위축되지 않도록 다양한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