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자유연대, 광주 대중집회와 시가행진 즉각 취소하라"
이용섭 시장, 강행시 집회금지 행정명령 발동 및 고발조치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20/04/20 [13:56]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 광주광역시는(시장 이용섭) 20일 기자회견을 갖고 자유연대가 준비하고 있는 대규모집회와 시가행진을 전면 취소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20일 기자회견을 갖고 자유연대의 5월16일 17일 금남로 집회를 전면 취소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 강창우 기자

 

광주광역시에 따르면 세계 민주인권운동의 이정표가 된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일이 한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자유연대 등 이른바 극우.보수단체가 5월 16일과 17일 금남로 일대에서 3천명 규모의 집회를 열겠다고 광주 동부경찰서에 집회신고를 냈다.

 

이용섭 시장은 "5.18은 더 이상 정쟁의 도구가 되어서는 안된다" 며 "5.18의 진실은 보수와 진보간 대립의 문제가 아닌데도 여전히 역사의 진실을 왜곡하고 이념갈등과 지역감정을 부추기려는 세력들이 있어 참으로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 5.18 40주년을 맞이하여 반목의 역사에 마침표를 찍고 국민통합을 이루어야 할 때다" 며

"다시 한 번 자유연대 등의 대중집회 철회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광주시는 자유연대가 집회를 강행할 시에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법률' 제 49조 제 1항에 따라 집회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하고, 집회 참가자 개인별로 3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는 등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