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광주광역시 학생2명 코로나19 양성,음성 이견
광주광역시·시교 질본과 코로나19 확진 이견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20/06/14 [10:12]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 “추가 확진자 발표 걱정마시고 예방수칙 잘지켜 달라”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 광주광역시와 질병관리본부가 코로나19 의심학생의 확진여부를 놓고 이견을 보이고 있다.

 

의심학생들은 광주시 거주 10대 중학생(남,유덕중)과 고등학생(여, 대광여고2) 등 2명이다.

 

  광주광역시 이용섭 시장과 장휘국 광주시 교육감은 14일 오전 10시 기자회견을 갖고 브리핑을 갖고 있다.© 강창우 기자

 

광주광역시 이용섭 시장과 장휘국 광주시 교육감은 14일 오전 10시 기자회견을 갖고 "이들 학생들의 1차부터 5차까지의 검진 결과를 발표하고 질병본부와 입장은 다르더라도 확진자에 준한 방역과 대응은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모두 5차례 검체를 채취하여 검사 결과 1차 서광병원 선별진료소(민간기관/질병관리본부)에서는 양성판정을 받았다.

 

시와 교육청에 따르면 다음날 2차 서구보건소, 3차-5차 전남대, 조선대 병원 등 4차례 재검사 결과에서는 모두 음성을 받았다.

 

아울러 지금까지 접촉자 1.118명을 검사한 결과 모두 음성이다.

 

하지만 질병관리본부는 콜로나19 감염 의심자였던 이들 2명에 대해 지난 11일 1차 결과을 기준으로 14일 0시 기준, 각각 광주 33번, 광주34번 확진자로 질병관리본부 시스템에 등록했다.

 

이용섭 시장은  “1차 이후 4차례 재검사 결과인 음성 판정을 신뢰하고, 방역조치는 확진자에 준하여 빈틈없이 실시하고 있으니 너무 걱정하지 말고 예방수칙을 지켜 달라”고 밝혔다.

 

이어 “만약의 경우를 대비하여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완전 차단한다는 차원에서 두 학생에 대해 1차 양성판정이 나온 11일 이후 오늘까지 확진자에 준하는 치밀한 대응 및 방역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