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호남권 산업단지 노후율 47%, 5개 권역 중 가장 높아
노후 산단 인명피해도 사고 1건당 1.44명, 수도권의 13배
 
서정현 기자 기사입력  2020/10/13 [17:03]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송갑석 국회의원     

【iBN일등방송=서정현 기자】20년 이상 된 노후 산업단지가 5개 권역 중 호남권에 가장 많이 분포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후산단 내 사고로 인한 사상자도 5개 권역 중 가장 많이 발생했다. 

 

국회 산업자원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송갑석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 서구갑)이 한국산업단지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산업단지 노후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2020년 6월 기준 호남권 전체 205개 단지의 47%인 96개 산단이 노후된 것으로 드러났다. 

 

그 중 광주 산단은 12개 중 7개로 노후율 58.33%를 기록했다. 전남지역은 105개 중 45개(43%), 전북 지역은 88개 산단 중 44개(50%)가 노후산단으로 분류됐다. 충청권 및 강원제주는 각각 40.7%, 40.5%로 뒤를 이었다. 

 

노후산단에서 발생한 인명피해도 호남권에서 가장 많았다. 2015년부터 2020년 6월까지 호남권 산단에서 발생한 166건의 사고에서 239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고 건수가 가장 많은 수도권 산단에서는 사고 411건 중 인명피해는 47명으로 1건당 0.11명을 기록한 반면, 호남권 산단에서는 1건당 1.44명으로 수도권보다 13배 많았다.

 

송갑석 의원은 “지역 산단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공장 현대화, 업종 고도화 및 기반시설 확충 등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며 “산단 재생‧혁신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경험을 갖춘 노후 산단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발전의 기폭제가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