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광주 동구, ‘동네 생활체육’ 강화 주민건강 챙긴다
코로나 극복 챌린지 추진·비대면 프로그램 운영 등
 
장은영 기자 기사입력  2020/10/14 [16:00]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구, ‘동네 생활체육’ 강화 주민건강 챙긴다   사진=동구 제공


[IBN일등방송=장은영 기자] 광주 동구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신체·체육활동 감소, 우울감등을 호소하는 있는 주민들을 위해 야외운동 및 비대면 프로그램 개발등 ‘동네 생활체육 활동’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최근에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실내체육시설 휴관으로 야외운동에 대한 선호도가 커지고 있다.

이에 동구는 생활체육에 대한 새로운 변화를 모색해 주민들의 건강을 중단 없이 챙기겠다는 각오다.

먼저 동구는 생활 주변 야외운동기구를 적극 활용한 ‘동네 생활체육 운동으로 건강 더하기’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푸른 길 산수마당 중심으로 14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주 2회 총 16회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동구체육회 소속 생활체육지도자들이 야외 현장을 찾아 운동기구 올바른 사용법 자세 호흡법 등을 지도하고 소도구 운동 프로그램을 함께 지도할 예정이다.

오는 11월에는 ‘코로나 극복, 동네체육 챌린지’를 추진한다.

생활 속 체육 활동과 관련한 도전 목록 30~50가지를 배포하고 단계별 목표를 달성하면 방역용품 등으로 구성된 챌린지 성공 기념품을 증정한다.

도전 목록은 ‘조선대학교 본관 108계단 완등’, ‘푸른 길 구간 완주’, ‘아시아문화전당 한 바퀴 돌기’ 등 일상에서 쉽고 재밌게 접할 수 있는 미션을 통해 주민 건강을 챙겨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유튜브를 활용한 홈 트레이닝 열풍에 발맞춰 비대면 쌍방향 ‘홈트 교실’을 준비 중이다.

홈트 교실은 주민이 배우고 싶은 운동을 SNS를 통해 생활체육지도자에게 레슨을 받는 방식이다.

연말에는 홈트 참가자들과 함께 ‘동구 홈트 축제’ 및 ‘우리동네 체력짱 대회’를 개최해 운동성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전반의 변화 속에 주민의 건강관리에 대한 새로운 방법을 모색할 때”며 “각 세대별로 맞는 비대면 프로그램으로 스트레스 해소는 물론 신체·정신적 관리를 통해 건강한 일상생활을 누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