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위기의 순간, 심폐소생술로 주민 생명 살려내다
장성우(남. 62세) 광주 서구 상무1동 주민자치위원장이 그 주인공
 
김지황 기자 기사입력  2022/01/03 [19:52]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김지황 기자】 광주 서구 상무1동에 거주하는 한 시민이 자동차를 운전하던 중 갑자기 정신을 잃고 쓰러진 주민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소중한 생명을 살렸다.

 

▲ 사진/광주서구 제공.  © 김지황 기자

 

그 주인공은 바로 이 동에 주민자치위원회 위원장인 장성우(. 62)씨다. 그는 지난해 1221일 오후 1시쯤 평소와 같이 자가용을 이용해 출근 중이었다.

 

그런데 앞서 주행하던 차량이 갑자기 반대편에서 진행하는 차량을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한 것을 목격하고 자신의 차량을 세운 뒤 사고 차량으로 다가가 상황을 살폈고 차 안에서 정신을 잃고 쓰러진 50대 여성 운전자를 발견하고 차량 밖으로 구출해낸 후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장씨는 주민자치위원으로 활동하는 과정에서 CPR(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았고, 생활안전지도사 자격을 가지고 있어서 응급조치를 할 수 있었다.

 

그는앞서 가던 차가 중심을 잃고 반대편 차로를 침범하는 사고를 보고 운전자가 정신을 잃은 상황임을 직감했다.”운전자를 구출하고 주변에 119 신고를 요청하며, 동시에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급박한 상황에서도 신속하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고, 사고 현장을 정리하며 시의적절하게 대처하여 그 여성 운전자는 119 도착 전 의식을 되찾아 병원으로 옮겨졌고, 교통사고 현장은 추가 피해 없이 말끔히 수습될 수 있었다.

 

장씨는그 상황이었으면 누구라도 했을 일이고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어서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위기 상황에서 이웃의 생명을 지키고 보호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등방송] 이병노 소장 한국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