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광주남구, 마을협치‘1549대촌 공감센터’새단장 오픈
마을역사관‧공유 오피스 등 사랑방 조성
 
김지황 기자 기사입력  2022/01/03 [19:56]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김지황 기자】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 대촌동 옛 행정복지센터 자리에 마을협치 공간인‘1549대촌 공감센터가 문을 열었다.

 

▲ 사진/광주 남구 제공.  © 김지황 기자

 

남구는 3대촌동 행정복지센터 신축 이전에 따라 옛 행정복지센터 건물과 유휴 부지를 활용해 1549대촌 공감센터 건립을 완료했다마을 공동체 활성화와 상생협력의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거점공간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1549대촌 공감센터 건립은 행정안전부에서 지역사회 활성화 기반 조성을 위해 국비를 지원한 사업으로, 지난 202012월부터 국비 등 사업비 10억원으로 새롭게 지어졌다.

 

특히 근대문화 양식으로 건립된 건물의 외관 형태를 가급적 유지하면서, 고령의 어르신이 많이 거주하는 점을 감안해 엘리베이터 설치 등 편의성과 구조 안정성 확보를 위한 기능 보강도 이뤄졌다.

 

우선 1549 명칭은 대촌동 관내 15개 법정동과 49개 자연부락에서 유래한 것으로, 마을 주민들은 주민결정 행정시스템인 남구엠보팅을 통해 ‘1549대촌 공감센터명칭을 최종 확정했다.

 

대촌동 관내 모든 마을 주민들이 정겨운 소통에 나서면서 서로 공감을 나누는 장소로 활용했으면 하는 아름다운 바람이 담겨 있는 셈이다.

 

이곳 센터는 공동체를 기반으로 하는 다양한 시설을 갖췄다. 1층 마을역사관에서는 대촌동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만날 수 있다.

 

문화재청과 국립광주박물관의 허가를 받은 보물 1993호인 필문 이선제 선생 묘지 복제본과 광주시 문화재 자료 제19호인 양과동계 고문서 및 유형문화재 제20호 제봉문집 목판, 유형문화제 제21호 고경명 문적 복제본을 관람할 수 있다.

 

1층과 2층에는 마을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공유 회의실 및 공유 오피스를 비롯해 프로그램 배움터 공간도 마련돼 있다.

 

남구 관계자는 대촌동의 경우 도심에 비해 커뮤니티센터나 소통방 등 문화생활공간이 상대적으로 부족했다대촌동 옛 행정복지센터를 활용한 마을협치 공간 플랫폼 구축이 마무리되면서 주민들에게 새로운 활력소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등방송] 이병노 소장 한국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