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이용섭 시장, 설 명절 앞두고 “붕괴사고 피해자 긴급지원대책 마련” 지시
“실종자 탐색‧구조 최우선 과제…인근 주민 피해‧고통 함께 살펴야”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22/01/23 [12:49]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현장 지원대책회의     ©광주시 제공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광주광역시는 설 명절을 맞이하여 ‘현대산업개발 아파트 신축공사 붕괴사고’ 관련 피해자들에 대한 긴급지원에 나섰다. 

 

이용섭 시장은 지난 22일 오후 사고수습통합대책본부에서 붕괴사고 피해자 지원대책회의를 열고 광주시와 서구청, 현대산업개발에 긴급 지원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 시장은 “생업을 제쳐두고 사고현장에 머물면서 탐색구조작업을 지켜보고 있는 붕괴피해자 가족들, 추가붕괴의 위험으로 대피생활을 해야 했던 인근 주민들과 상가 상인들, 내집 마련의 꿈이 와르르 무너져버린 입주예정자들까지 이번 사고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며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설 명절에 피해자들이 나눔과 연대의 광주 온기를 느끼면서 조금이라도 위로를 받을 수 있는 지원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 시장은 “모든 피해에 대한 최종 보상문제는 사고수습이 끝나는대로 현대산업개발이 책임을 지고 주도적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지만, 당장 명절을 앞두고 생계가 막막한 시민들을 외면해서는 안된다”며 “고통 받는 이들에게 열과 성을 다하는 것이 광주정신이고 공직자들의 책무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시장은 현대산업개발에 이번 사고로 공사가 중단되면서 피해를 입은 하청 업체의 근로자들에 대한 지원대책 마련도 요구했다. 

 

이 시장은 그간 붕괴피해 가족들은 물론 피해를 입은 인근 주민, 상인, 입주예정자 등과 각각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들과 현대산업개발 간의 협의체를 구성토록 한 바 있다.

 

이 시장은 “정부와 함께 모든 인적‧물적 자원을 총동원하여 실종자 탐색‧구조작업에 속도를 내서 하루빨리 이들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다른 한편으로는 이번 사고로 직접적 피해를 입거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의 고통과 아픔을 깊이 살피고 적극 지원하는 데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