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한국치의학연구원 설립’을 위한 포럼
 
김광식 기자 기사입력  2015/02/09 [09:46]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치의학연구원 설립 광주·전남추진위원회’가 주최하고 ‘백화포럼’이 ‘제 13차 토론회’를 겸한 ‘한국치의학연구원 설립을 위한 포럼’이 2월 6일, 조선대학교 치의학전문대학원 1층 대강당에서 광주시 치과의사회와 전남대, 조선대 치의학전문대학원 교수 및 학생, 광주시 관계자, 치과 관련 단체 그리고 백화포럼 회원 및 관심 있는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한국치의학연구원 설립 광주·전남 추진위원회’ 고정석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치의학 관련산업의 발전을 선도하고 국민 건강복지에 이바지할 정부 출연기관이 광주에 유치될 수 있도록 2012년 4월부터 대한치과의사협회, 광주광역시, 광주테크노파크 3개 단체가 MOU를 맺고 한국치의학연구원 유치를 준비해왔다.”며 “이를 위한 관련법 통과와 광주 유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축사에 나선 광주광역시 치과의사회 박정렬 회장은 “광주에 한국치의학연구원이 설립된다면 원천기술확보와 응용기술개발이 용이하여 국내 치의학의 새로운 분야를 개척 · 선도할 것이며 경제유발효과 또한 클 것”이라고 말했다.

 

양혜령 백화포럼 공동대표는 이날 토론회에서 “한국치의학연구원 설립 추진 과정을 오래전부터 지켜보면서 광주유치를 위해 함께 노력해온 저로서는 법안 통과와 동시에 광주에 한국치의학연구원이 설립되기를 간절히 원한다.”며 “광주에서도 전남대와 조선대병원이 있고 의료관광이 활성화 될 동구에 유치해 주길 바란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한편 백화포럼은 양혜령 공동대표가 주축이 되어 2013년 3월 1일 창립총회를 열고 지역공동체회복과 지역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수렴과 토론을 통해 지역발전 방향을 제시해 왔으며 2년여 동안 13차 토론회를 성황리에 실시해 왔다.

 

이번 광주광역시의 한국치의학연구원 설립 추진과정은 2012년 1월, ‘국립치의학연구원의 설립 필요성과 방향’ 연구 용역을 시작으로 오늘에 이르고 있으며 각 지방자치단체가 유치를 위해 불꽃 튀는 경쟁을 벌이고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