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이지혜, “전현무 결혼상대로 괜찮다고 생각” 깜짝 고백!
 
김미연 기자 기사입력  2016/08/25 [14:13]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수 이지혜가 청담동 며느리가 되고자 했던 꿈을 버렸다고 공식선언했다.

 

‘2016 리우 올림픽중계 관계로 결방해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자아냈던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해투’)가 히트 조합을 들고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오늘(25) 방송은 히트다 히트특집으로 예능 흥행보증수표로 통하는 백지영-이지혜와 힙합대세딘딘-크러쉬-로꼬가 출연해 폭염을 한방에 날려버릴 시원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지혜는 재정립된 결혼관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지혜는 과거 공공연하게 청담동 며느리가 되는 것이 꿈이라고 밝히며 청담동 며느리를 본인의 트레이드 마크로 만든 바 있다. 이날 이지혜는 솔직히 말해 예전에는 CEO를 좋아했다. 잘나가고 싶었다청담동 며느리가 단지 웃기기 위한 설정이 아니었음을 쿨하게 고백했다.

 

이어 그는 지금은 많이 내려놨다. , 담배 안하고 성실한 공무원 같은 남자가 좋다전국구 며느리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불태웠고, 현실과 타협한(?) 이지혜의 각성에 현장 모든 이들이 웃음을 터뜨렸다. 나아가 이날 이지혜는 전현무를 결혼 상대로 생각해 본 적이 있다고 밝혀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이지혜는 결혼 욕심과 예능 욕심 사이에서 처절한 내적 갈등을 일으켜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이지혜는 내 방송 분량이 별로 안 나와서 조금 더 한다팔꿈치에 혀 대기’, ‘활어 댄스등 급조된 개인기들을 쏟아냈고, 조신함과는 거리가 있는 하드코어 개인기의 향연에 아직까지는 결혼보다는 분량이라는 평가가 이어져 현장이 웃음바다를 이뤘다. 이에 전국구 며느리자리를 노리는 이지혜의 활약상이 담길 히트다 히트특집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함께하면 더 행복한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오늘(25) 11 1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해피투게더3’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일등방송-장강신문, 업무제휴 협약 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