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수출유망 중소기업, 추석 연휴에도 시장개척 준비로 분주
해외시장개척단 참여 11개 기업, 판촉 대상 정비․홍보물 제작 등
 
오현정 기자 기사입력  2017/10/03 [09:18]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등방송=오현정 기자】광주지역 11개 중소기업이 오는 1014일부터 78일 일정으로 아시아의 새로운 블루오션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미얀마와 태국, 대만 시장 개척 준비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8월 해외시장개척단 참가기업 모집 공고와 미얀마, 태국, 대만 현지 시장성 평가 등을 거쳐 선정된 지역중소기업 11개사는, 광주지역 선도 기업인 명품강소기업을 비롯한 유망수출 중소기업으로 구성됐다.

 

아시아 현지에서는 화장품, 특장차, 축전지, 콘텍트렌즈, 태양광 충전 제어기, 테이블매트, 정수기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위해 지난 928일에는 광주시, 중소기업진흥공단 등 관계 기관들과 사전간담회를 열고 그동안 준비사항과 노하우를 공유했다. 또 이번 추석 연휴에는 바이어 명단을 정비하고, 시장개척 대상지 언어별 리플릿을 제작하는 등 수출 다변화를 위한 시장개척단 파견 준비로 분주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한편, 광주시는 성공적인 시장개척 활동을 위해서는 기업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바이어 매칭이 중요하다고 보고 중소기업진흥공단 광주지역본부, 광주전남 KOTRA지원단 등과 긴밀히 협조헤 현지 바이어 발굴에 공을 들여왔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국회 정기국회 마지막 본 회의 열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