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예견된 붉은 불개미 사태...2010년 이후 해외병해충 검출 건수 7만 건에 육박”
‘재식용 식물’에서 해외병해충 검출율 지속적 상승...아시아지역 수입화물 해외병해충 가장 많이 검출
 
위정성 기자 기사입력  2017/10/07 [12:18]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위성곤 의원    
【일등방송=위정성 기자】최근 부산에서 해외병해충인 붉은 불개미가 발견된 가운데, 지난 7년간 전국 공항만에서 수입검역에 따른 해외병해충 검출 건수가 무려 7만 건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제주 서귀포시)7일 농림축산검역본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0년부터 2016년까지 7년 동안 수입검역(화물) 증가에 따른 해외병해충 검출 건수가 총 69,445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검출 건수를 살펴보면, 20109,735, 20118,873, 20129,827건이 검출됐고, 2013년과 2014년에는 이전 3년보다 다소 하락한 7,516, 7,890건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2015년에는 2014년 대비 36%가 증가한 12,075건이 검출, 2016년에는 13,529건에 달하는 해외병해충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검역에 따른 해외병해충 검출 건수 현황>                                                      (단위: )

 

`10

`11

`12

`13

`14

`15

`16

총계

병해충검출건수

9,735

8,873

9,827

7,516

7,890

12,075

13,529

69,445

출처: 농림축산검역본부 자료 위성곤 의원실 재구성

 

식물 유형에 따라서는 묘목·구근류와 같은 재식용 식물에서의 해외병해충 검출율이 지속적으로 상승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20108.4%의 검출율을 보이던 것이 2011년에는 다소 하락한 7.9%의 검출율을 보이다가 이후에는 지속적으로 상승, 2016년에는 2011년 대비 3배가량 증가한 21.4%의 검출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나 재식용 식물을 통한 해외병해충 유입 위험도가 상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과실·채소류와 같은 비재식용 식물에서의 해외병해충 검출율은 2010년 이후 감소 추세에 있었으나, 2014년 이후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는 등 이 역시 재식용 식물과 마찬가지로 해외병해충 유입 위험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재식용 식물 및 재식용 식물 검출 비율 현황>

 

`10

`11

`12

`13

`14

`15

`16

재식용 식물

8.4%

7.9%

9.4%

12.6%

14.4%

19.3%

21.4%

비재식용 식물

5.8%

5.0%

4.5%

2.6%

2.5%

3.5%

3.9%

                                                       출처: 농림축산검역본부 자료 위성곤 의원실 재구성

 

한편, 대륙별 수입검역에 있어서 해외병해충이 가장 많이 검출된 대륙은 아시아 지역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7년간의 검출 실적을 살펴보면, 아시아는 47,205건으로 전체 검출건수 중 68%를 차지해 7개 대륙 중 가장 많은 병해충 검출 건수를 기록하고 있었다. 뒤를 이어 북미가 8,580(12%), 유럽이 5,665(8%), 남미 3,464(5%), 아프리카 2,101(3%), 오세아니아 2,005(3%), 중미 425(1%) 순으로 조사됐다.

 

<대륙별 수입검역에 따른 해외병해충 발견 실적>                                                       (단위: )

국가

'10

'11

'12

'13

'14

'15

'16

총계

아시아

7,764

6,986

7,580

4,994

4,931

6,919

8,031

47,205

유럽

458

304

454

571

715

1,345

1,818

5,665

아프리카

64

112

89

158

409

599

670

2,101

북아메리카

728

679

1,089

1,068

1,198

2,108

1,710

8,580

중앙아메리카

38

96

53

43

27

91

77

425

남아메리카

319

359

367

437

438

684

860

3,464

오세아니아

364

337

195

245

172

329

363

2,005

합계

9,735

8,873

9,827

7,516

7,890

12,075

13,529

69,445

출처: 농림축산검역본부 자료 위성곤 의원실 재구성

 

이처럼 검역에 따른 해외병해충 검출율이 해가 지날수록 높아져가고 있지만 이를 보완할 인력구성은 수년째 제자리걸음인 것으로 나타나 이 역시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지난 7년간 식물검역을 담당했던 식물검역관 인력현황을 살펴보면, 2010년에는 359, 2011년부터 2013년까지 줄곧 355명선을 유지하고 있었다. 이후 2014년과 2015년에는 362명으로 겨우 7명이 증원됐다가 지난해(2016)에는 4명이 감소한 358명선으로 다시 하락했다. 같은 기간 수입검역 건수가 약 5배나 증가하는 등 새로운 검역수요는 계속 증가하고 있었지만 검역인력 충원미비로 일선 검역현장의 어려움은 계속 심화되고 있었던 셈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정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회 정기국회 마지막 본 회의 열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