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원산지 거짓표시 최다는 '미국산쇠고기'
2017년 발생건수중 39%
 
위정성 기자 기사입력  2017/10/12 [13:25]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등방송=위정성 기자】미국산쇠고기가 국산등으로 원산지를 거짓표시하다 적발된 경우가 쇠고기원산지위반중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성곤 의원(사진, 서귀포시)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쇠고기 국가별 원산지거짓표시 위반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7년 8월 현재 쇠고기 국가별 원산지 거짓표시 적발건수는 총 239건 이며 이중 미국산쇠고기가 국산 또는 호주산으로 거짓표시한 건수가 94건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외에 호주산이 국산등으로 둔갑( 70건), 여러국가 혼합이 국산등으로 둔갑( 63건), 뉴질랜드산이 국산으로 둔갑한 경우가 12건으로 나타났다. 2016년도에도 미국산의 원산지위반(183건)으로 호주산(162건), 뉴질랜드산(19건)의 거짓표시 보다 많았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2017년 1월부터 8월말까지 서울(43건),경기(39건),전남(29건),전북(24건),경북(16건),대전(16건),강원(15건),경남(10건),충북(10건),부산(9건),광주(8건),충남(6건),인천(5건),대구(4건),세종(3건),울산(1건),제주(1건)의 쇠고기 원산지거짓표시가 적발됐다.

발생업체별로는 일반음식점(152건), 식육판매업(65건),가공업체(7건),집단급식소(5건),휴게음식점(3건), 축산물유통전문판매업(3건)등이다.

위성곤 의원은 “최근 축산농가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외국산의 국산둔갑은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피해를 주는 일”이라며, “철저한 원산지단속을 통해 외국산 축산물이 국산으로 둔갑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정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회 정기국회 마지막 본 회의 열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