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VOD > 정치/사회
[일등방송] 광주시, 친환경자동차산업 투자설명회 가져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8/02/07 [21:22]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등방송=강창우 기자】광주광역시는 7일 오전 서울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국내외 자동차 기업을 대상 투자유치설명회를 개최했다.

 

▲   윤장형 광주광역시장이 일 오전 서울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국내외 자동차 기업을 대상 투자유치설명회에서 미래 전략산업으로 집중 육성하고 있는 친환경자동차산업과 빛그린산단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 강창우 기자

 

이번 투자유치 설명회에는 150여 명의 국내외 친환경자동차산업 관련 기업인과 100여 개의 국내외 자동차 관련 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윤장현 시장은 직접 연단에 올라 광주시가 미래 전략산업으로 집중 육성하고 있는 친환경자동차산업과 빛그린산단에 대해 소개했다.

 

윤 시장은 먼저 지난해부터 3030억원을 투입해 친환경자동차 부품 클러스터 조성사업을 본격 시행하고 빛그린 국가산단을 자동차전용산단으로 조성할 것과 오는 4월부터는 빛그린산단에서 실제 착공이 이뤄진다는 점을 집중적으로 부각시켰다.

 

또 선도기술지원센터, 글로벌비즈니스센터 등 친환경차 생산기반을 집중 구축해 자동차 관련 기업이 입주할 경우 기술개발, 장비 구축 등을 지원받을 수 있음도 강조했다.

 

한전을 비롯해 한전 자회사가 광주와 인접해있어 향후 추진될 에너지밸리의 시너지가 클 것이라는 점도 언급했다.

 

더불어 광주형 일자리를 활성화시켜 기업은 적정임금체계를 보장받고 근로자는 주거, 의료, 교육, 문화 등 사회경제적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특히 광주에 500억원 이상 또는 상시 고용인원 300명 이상의 대규모 투자 기업에 대해서는 투자액의 최대 10%를 보조하는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광주시는 이같은 내용에 대해 수도권은 물론 국내외 자동차 관련 기업들이 큰 관심을 보여 향후 직접적인 투자로 연결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장현 시장은 기업은 시대적 변화에 맞서 사활을 걸고 도전과 응전을 반복하고 있다광주 또한 사활을 걸고 기업과 지방정부가 같이 살 수 있는 길을 찾고 있다. 그것이 곧 4차 산업혁명이다고 말했다.

 

또한 “518 당시 죽음 앞에서도 잡은 손 놓지 않았던 광주공동체 정신이 광주형 일자리 실현으로 이어질 것이다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광주시는 새 정부 국정과제로 채택된 미래형 전장부품산업 생산기반과 자율주행 커넥티드 자동차 부품산업 육성기반 조성사업을 통해 미래형 친환경 자동차산업밸리의 완성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등방송-장강신문, 업무제휴 협약 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