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윤장현 시장, 금호타이어 노사대표자 면담 '자구안 합의 독려'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8/02/20 [20:21]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이 20일 오후 6시 금호타이어를 방문해 자구안 합의를 독려했다.



【일등방송=강창우 기자】 금호타이어 노사가 오는 26일까지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안 약정서 체결을 이뤄낼 수 있을 지 지역사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이 20일 오후 6시 금호타이어를 방문해 자구안 합의를 독려했다.
 
앞서 채권단은 지난달 1조3000억원 규모의 금호타이어 차입금 만기 상환을 1년 더 연장하기 위한 조건으로 ‘2월말까지 경영정상화 계획 실행을 위한 노사 약정서’ 체결을 내걸었다. 
 
채권단은 금호타이어 노사가 기한 내 자구안에 합의를 하지 못할 경우 초단기 법정관리인 프리패키지드 플랜(P플랜) 또는 회사 부도 처리를 한다는 방침이었다.
 
지난달 11일부터 진행된 노사 단체교섭에서 ‘조합원 일방의 고통분담을 요구하는 사측의 자구안 반대’를 주장하는 노동조합과 사측 간 입장이 좁혀지지 않아 20일 오후까지 협상 난항을 겪어왔다.
 
부도 처리 등 금호타이어 운명이 벼랑 끝에 몰린 가운데 이날 윤 시장은 적극적인 사태 해결을 위해 노사 대표자를 전격 면담했다.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 조삼수 노동조합 대표지회장 등 노사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윤 시장은 “군산 조선소 문제, GM코리아 등을 지켜보면서 금호타이어가 얼마나 절박한 상황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된다”며 “시장으로서 시민들과 함께 금호타이어 살리기에 진정성을 갖고 여러 일들을 해왔는데, 지금은 어디부터 문제가 발생했는지를 찾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일단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고비를 잘 넘기고 극복하는 상황이 된다면 행정, 정치적으로 노력하겠다”며 “노사에서 가족들 걱정을 덜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회생의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류달용 18/02/21 [08:23] 수정 삭제  
  정치논리가아닌 경제논리로 풀어야합니다. 문을닫더라도 방치해두세요? 정치논리로풀었던기업 온전한곳이없지요? 지엠도 개입하지말아두세요? 온전하지못한기업은 노조도 많은책임저야합니다. 그간의 악행이 자초한것을모르고 국민혈세만바란다면 누가용인하겠나요? 금타는 이미 꼬꾸라진 기업입니다. 우리이웃이라고 감상적으로대하면 나중에는 더큰화를 자초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빅토리아 수련이 반겨주는 함평자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