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6월항쟁·촛불혁명 이어진 주권자 저항 헌법적 가치”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 위한 58만3000여명 서명부 국회 전달
 
오현정 기자 기사입력  2018/03/10 [00:13]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5․18민주화운동 진실규명과 역사왜곡대책위원회는 9일 시민 58만3000여명이 서명한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 요청 서명부를 국회에 전달했다.    

【일등방송=오현정 기자】518민주화운동 진실규명과 역사왜곡대책위원회는 9일 시민 583000여명이 서명한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 요청 서명부를 국회에 전달했다.

 

서명부는 헌법 개정시 ‘5·18민주화운동 정신 계승문구를 헌법 전문에 수록해 헌정사적 의미와 헌법적 가치를 명확히 하고, 518민주화운동이 왜곡되거나 폄훼되지 않도록 하기위해 지난 116일부터 48일간 서명을 받았다.

 

서명운동은 광주·전남을 비롯해 전국에서 온오프로 실시됐으며, 518관련 단체, , 5개 자치구, 시민단체 등 시민들의 자발적인 서명캠페인 활동으로 진행됐다.

 

이날 서명부 전달식에는 윤장현 시장을 비롯한 최경환, 김경진 국회의원과 안성례 알암인권도서관장, 정춘식 518민주유공자 유족회 회장, 김후식 518민주화운동 부상자회 회장, 양희승 518구속부상자회 회장 등이 함께했다.

 

윤장현 시장을 비롯한 대책위 공동위원장들은 건의서에서 한 목소리로 “518정신은 419혁명에서 6월 항쟁, 촛불혁명으로 이어지는 주권자의 저항이라는 헌법적 가치를 지닌다“518정신이 헌법전문에 반드시 명시화야 한다고 국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또한 지난 228일 국회에서 518진상규명특별법이 통과된 것은 국민적 성원에 힘입어 가능했으며 그동안 왜곡·조작된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진실을 밝히기 위한 첫 걸음을 내딛었다면서 이번 기회에 반드시 철저한 진상규명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빅토리아 수련이 반겨주는 함평자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