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보도자료
나주문화원 생생문화재 체험, 사업추진단 회의 열려
‘조선의 도시로 가자, 달빛에 취하고 쪽빛에 물들고’ 3월부터 진행
 
김영삼 기자 기사입력  2018/03/13 [12:25]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업추진단 회의 모습
[일등방송=김영삼 기자]  지난해 문화재청 우수프로그램으로 선정된 바 있는 나주문화원 생생문화재체험 ‘조선의 도시로 가자, 달빛에 취하고 쪽빛에 물들고’가 지난 9일 사업 추진단 회의를 시작으로 올해 힘찬 발걸음을 내딛었다.

회의를 통해 추진단은 올해 1박2일 체험 5회, 1일 체험 5회 등 연중 총 10회에 걸친 문화재체험을 진행하기로 했다.

세부프로그램으로는 호남 최대 읍성으로 꼽히는 나주읍성과 조선시대 관아를 비롯해 읍성권 곳곳에 산재한 옛터, 옛길에 얽힌 역사스토리를 엮은 나주의 시간 기행을 진행한다.

또, 전통 음악예술 공연과 나주 목사내아 숙박체험, 중요무형문화재 115호 정관채 염색장, 중요무형문화재 99호 김춘식 소반장, 노근진 한국예술문화도자기명인과 함께하는 전통체험 등 3개 분야 11개 문화유산·유적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각종 체험프로그램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교육, 문화, 행정, 시민단체, 언론, 시민 등 각계 전문가 17명으로 구성된 사업추진단은 시민 참여형 ‘모니터링단’ 및 학생 자원봉사자와 연계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

문화재체험은 3월 말부터 오는 12월까지 나주시민, 전국 아동·청소년, 나주 관광객을 대상으로 본격 실행될 예정이다.

나주시 관계자는 “전라도 정명 천 년을 맞아, 지역 문화유산을 활용한 문화재 체험을 통해, 나주의 찬란했던 천 년의 역사를 외지 관광객에게 적극 홍보해가겠다”며,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화순남산공원 메밀 꽃 잔치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