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보도자료
황칠 품은 장흥한우, 맛과 영양 ‘최고’
장흥토요시장서 황칠한우 신선육 개발 시식회 개최
 
위정성 기자 기사입력  2018/04/05 [18:59]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황칠한우
[일등방송=위정성 기자] 황칠나무와 장흥한우를 접목한 ‘황칠한우 신선육’이 시식회에서 호평을 받았다.

장흥군은 5일 정남진 장흥 토요시장의 한 한우전문점에서 ‘황칠한우 신선육 개발 시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토요시장의 새로운 먹거리 개발을 위해 마련된 이날 시식회에는 장흥군, 장흥군의회, 순천대학교, 외식업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시식회에 사용된 한우는 등심과 우둔살 2종류로 참석자 전원이 시식을 마치고 평가서식에 따라 의견을 제출했다.

시식에 사용된 황칠한우는 1kg 당 20ml의 황칠진액을 주입해 숙성한 것으로, 일반 한우에 비해 수분함량은 높아지고 지방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식회 참석자들은 대체로 황칠한우육이 일반 한우육에 부드럽고 잡내가 적었다고 평가했다.

선호, 보통, 비선호를 묻는 질문에는 90% 이상이 ‘선호’ 의견을 냈다.

황칠나무는 남부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자생하는 식물로, 인삼, 가시오가피와 함께 세계 3대 파낙스 계열의 약용식물로 알려져 있다.

나무껍질에 상처를 내면 황색 액이 나와 염료나 도료로도 사용됐으나 최근 기능성에 대한 다양한 연구결과가 발표되고 있다.

황칠나무는 한우와 함께 장흥군의 대표적 특산물로 알려져 있다.

장흥군은 황칠나무의 이 같은 기능성을 한우 신선육에 접목하면 한우 품질 고급화와 특화사업 구축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황칠나무의 항산화 효능을 통해 한우육의 품질과 안전성 증대하고 장흥 한우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갈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고부가가치 한우육 생산을 위해서는 새로운 가공방법 개발과 연구가 연구가 필요하다”며, “황칠한우가 지역 특산물의 가치 향상과 소비시장 개척에 좋은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빅토리아 수련이 반겨주는 함평자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