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보도자료
전남도, 오는 24일부터 가축시장 다시 개장
구제역 유입 차단 위한 폐쇄 4주만에…거점시설 방역 강화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8/04/23 [14:25]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라남도
[일등방송=강창우 기자] 전라남도는 모든 감수성동물에 대한 ‘A형’ 구제역 백신접종이 완료됨에 따라 오는 24일부터 가축시장 15곳을 다시 개장키로 했다.
 
가축시장 재개장 조치는 지난 1일 이후 전국적으로 구제역 추가 발생이 없고, 구제역 잠복기 최대 14일이 지났으며, 23일까지 모든 감수성동물에 대한 ‘A형’ 백신접종이 완료되는 등 추가 발생 위험도가 낮아졌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이로써 경기 김포 돼지농장에서 2차례 구제역이 발생함에 따라 3월 27일부터 잠정 폐쇄 조치된 이후 4주만에 재개장하게 됐다.

전라남도는 폐쇄 기간 동안 농가 불편 해소를 위해 지역축협에 생축거래 전담센터를 설치해 전화나 인터넷 중개 등을 통한 거래를 유도했다.

가축시장 재개장을 위해 그동안 사전 준비 작업으로 지난 10일부터 점검반 15명을 투입해 가축시장 오염물 제거·청소·세척 등을 실시하고, 소독 실태와 출입구 소독시설·고압분무소독기·대인소독기 등의 소독장비 정비 상태 등을 확인했다.

김상현 전라남도 동물방역과장은 “가축시장이 재개장되면 가축 운송차량 이동이 크게 늘어날 것”이라며 “거점소독시설 방역관리를 강화하고, 가축시장의 청소·소독·소독장비 작동 여부 등 방역실태를 수시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가을단풍보러 노고단 왔어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