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문태환 후보 "저출산 대책, 아이-편한 세상"
다자녀가구 공공요금·유류비 등 감면·할인 혜택 예비후보
 
조양숙 기자 기사입력  2018/05/09 [17:14]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문태환  예비후보    
【일등방송=조양숙 기자】문태환 광주광역시의원 후보(광산2, 민주평화당)는 9일 가정의 달을 맞아 저출산 대책 '아이-편한세상'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특히 2017년 기준 합계 출산율이 1.05명까지 떨어지면서 원래 2032년부터 인구감소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현 상태라면 2028년으로 앞당겨질 질 것으로 보여 인구절벽 저출산 대책이 시급하다는 주장이다.
 
문태환 후보는 "1970년대 연간 100만명 정도였던 출생아가 2017년도 말 기준 35만7,700명으로 감소했다"며 "우리나라는 초저출산국가로 나라의 존망을 위협받는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는데 중앙정부는 물론 지방정부의 출산 정책은 기껏해야 출산장려금 지급과 같은 일시적이고 소모적인데 그치고 있어 근본적인 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에 ▲자녀2명 이상 '아이-편한카드' 운영 ▲상수도·교통비 등 공공요금 감면 ▲외식비·유류비 등 문화 생활비 할인 혜택 ▲광주형 아이돌봄 지원 확대 ▲다자녀가구 아이돌보미 비용 감면 ▲아이돌보미 교통비 지원 등 처우개선 ▲보육료 현실화 ▲어린이집 취사부 인건비 단계적 인상 ▲어린이집에 공공형일자리 파견 ▲고교 전학년 친환경 무상급식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문 후보는 "정부가 최근 다자녀의 기준을 세 자녀에서 두 자녀로 바꾸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점은 고무적이다"며 "저출산 문제를 이제 지자체 차원에도 심각하게 받아들여 공공요금 감면과 생활비 할인 혜택, 아이돌봄 확대 등 시스템적 지원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태환 후보는 현직 시의원으로서 2016년부터 다자녀 가구 상수도 요금 감면 정책을 추진해 왔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주시 광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제8회 곡성세계장미축제 개막..., 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