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정영덕 무안군수 예비후보, 불륜 허위사실 유포 강력대처
녹취록과 문자 등 어디서도 불륜 단정 할 수 없어
 
강창우, 배만석 기자 기사입력  2018/05/09 [18:08]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등방송=강창우, 배만석 기자】정영덕 더불어민주당 무안군수 예비후보 선거사무소는  9일 "정 후보에 대한 특정세력의 당사자 확인 없는 불륜 허위사실 유포가 도를 넘은 음해다"며 "유포자와 언론을 상대로 강력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     정영덕 더불어민주당 무안군수 예비후보 선거사무소는  9일 "정 후보에 대한 특정세력의 당사자 확인 없는 불륜 허위사실 유포가 도를 넘은 음해다"며 "유포자와 언론을 상대로 강력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 배만석 기자



정 후보에 대한 성추행과 불륜 소문은 상대 후보 측이 불륜 소문의 당사자인 여성 A 씨에게 "중앙당에 미투 사건을 신고하면 먹고살게 해 주겠다"는 회유를 시작으로 지속해서 회자돼 왔다.

정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무안군수 후보 경선에서 승리해서 민주당 후보로 확정되자 정 후보의 실명 거론과 함께 정 후보를 특정 지을 수 있는 보도가 이어졌고, 지난 4일 부터는 특정언론 2곳에서 불륜의혹 보도를 시작했다.

이에 대해 정영덕 후보 측은 "공정성이 훼손된 언론 보도는 언론 기능을 상실한 것이다"며 " 이해 당사자 두 명이 모두 부인하는 불륜 의혹을 관계가 없는 제3자가 제공한 녹취록과 문자를 기초로 추측성 기사를 보도해서 정 후보를 곤경에 빠뜨리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정 후보 측은 "정치인과 관련된 추문은 단순히 정치인의 명예만 손상되는 것이 아닌 그와 관련된 가족과 모든 사람이 회복할 수 없는 피해를 생산한다"며 " 더구나 선거 때 인터넷을 통한 확인되지 않는 보도는 확산 속도가 더 빨라 그 피해가 상상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본지는 정영덕 후보와 불륜 의혹 기사 작성의 근거가 된 녹취록과 문자 등를 확인했다. 불륜 의혹을 언론사에 제공한 여성 B 씨가 불륜 의혹 당사자인 A 씨와 9분여 동안 통화 하면서 "아이폰이라 녹취가 되지 않는다"며 거짓말까지 하면서 지속해서 A 씨에게 무언가를 얻어내려는 유도질문을 수차례 던진다. 하지만 녹취내용 어디에도 불륜을 단정 지을 수 있는 내용은 없었다. 또한 제기된 SNS문자에 대해서는 A씨가 P언론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2014년 당시 정 후보 캠프 회계담당으로 있다 함께 일하는 동료들과의 오해로 갑자기 그만두겠다는 통보에 따른 대화로 불륜과는 거리가 먼 얘기라고 해명하고 있다.

 

결국 정 후보 측의 주장처럼 문자를 주고받은 시간이 자정을 넘겼다는 이유와 B씨와의 녹취록 일부만을 공개해 보도함으로 독자들의 오해를 불어 올 소지가 있었다.

이번 추문은 선거 때 마다 등장하는 악의적인 네거티브로 우리 선거 풍토가 아직 성숙되지 못한 민낮을 드러낸 경우라 하겠다.

정 후보 측은 "중안선관위 공정보도 안내 지침서에는 선거기간 중에는 확인되지 않은 사실과 당사자 의견을 무시하는 보도는 선거법을 어기는 것" 이라며 "선거기간중 보도에 신중을 기해줄 것"을 주문했다.

정 후보 측은 "한 번도 아니고 지속해서 특정 언론이 사실과 다른 보도를 한 것은 당선 가능성 높은 정 후보를 떨어뜨리기 위한 조직적 음해다"며 "우리가 확보한 녹취록만 가지고도 허위사실 유포를 종용하고 있은 것을 확인 할 수 있어 현재 법적인 대처를 위해 법률 자문 등과 지속해서 증거를 수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정 후보 측은 이날 중안선관위 인터넷 선거 보도 심의 위원회에 이의 신청서를 접수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청자축제 즐기는 외국인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