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김영록, 정부에 양파값 폭락 추가대책 마련 촉구
올 재배면적 30% 이상 늘어…정부 수급대책 불신도 ‘한몫’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8/05/14 [12:52]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영록 예비후보    
【일등방송=강창우 기자】김영록 더불어민주당 전남도지사 후보가 최근의 양파값 폭락 사태에 대해 정부차원의 보다 적극적인 추가대책 마련을 14일 촉구하고 나섰다.
 
김 후보는 “양파값이 kg당 900원대까지 떨어졌으며 조만간 중생종 출하가 본격화되면 값이 더 떨어질 것”이라면서 “선제적 대응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양파값 폭락의 원인에 대해 “올해 재배면적이 크게 늘어난 것이 근본 원인”이라고 밝힌 그는 “그러나 정부 수급대책에 대한 불신도 큰 원인 중의 하나”라고 지적했다.
 
지난달 말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양파 올해 재배면적이 지난해보다 35.2% 늘었다. 이는 농식품부가 지난 3월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조사를 토대로 예측한 증가치 18.3%의 2배에 이른다. 이렇듯 재배면적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상태에서 수급조절계획이 제대로 세워졌을 리 없다는 얘기다.
 
김 후보는 “제대로 된 예측과 전망이야말로 수급조절과 가격안정대책의 성공 요건”이라고 쓴소리를 했다.
 
정부가 지난달 말 발표한 ‘초과 생산량 22만7천t 중 중생종 17만8천t을 산지폐기(1만7천t)와 비축수매(2만t) 등으로 흡수하겠다’는 수급대책에 대해서도 김 후보는 추가 대책이 절실하다는 입장이다.
 
그는 “정부 수급조절 물량 17만8천t 중 8만1천t이 농가 자율조절 물량으로 사실상 효과가 미미하다”면서 “농가 자율조절 물량을 산지폐기 혹은 비축수매 물량으로 돌려 흡수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추가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또 “지자체와 농협도 지난해부터 도입된 ‘최소가격안정제’ 사업을 십분 활용해 수급조절 물량을 최대한 늘리는 등 양파값이 kg당 1000원 이하로 떨어지지 않도록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양파 수입과 관련해서도 “양파값 폭락이 충분히 예고 됐음에도 올 초 수입물량은 전년 동기 대비 2천여t 줄어드는 데 그쳤다”고 지적하고 “정부 수급대책이 결과적으로 ‘수입상 좋은 일만 하는 꼴’이 돼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농민들 역시 몇 년에 한 번씩 반복되는 양파값 폭락 사태를 막기 위해 사전에 재배면적을 자율적으로 조정하는 등 노력이 필요하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김영록 후보는 문재인 정부 초대 농식품부 장관, 18·19대 국회의원, 전남도 경제통상국장과 행정부지사 등을 지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청자축제 즐기는 외국인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