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구충곤 화순군수, 재선 출마 선언
출마의 변에서 “화순을 세계적인 복지 선진도시로 만들터”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8/05/14 [16:18]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등방송=강창우 기자】구충곤(59) 화순군수가 6.13 지방선거에서 화순군수 재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   구충곤 군수는 14일 화순군선거관리위원회에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로 등록한 뒤 선거사무소에서 도의원, 군의원 후보 등 13명의 민주당 후보와 함께 공동으로 출마선언을 했다.



구충곤 군수는 14일 화순군선거관리위원회에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로 등록한 뒤 선거사무소에서 도의원, 군의원 후보 등 13명의 민주당 후보와 함께 공동으로 출마선언을 했다.
 
구충곤 예비후보는 출마선언을 통해‘화순 사는 자부심’을 슬로건을 내세우며 첨단의료 복합타운을 조성해 화순을 세계적인 복지 선진도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몇 해 전까지만 해도 분열과 갈등으로 손가락질 받은 화순을 군민과 함께 화합과 통합, 희망의 고장이자‘화순 사는 자부심’을 느끼는 고장으로 변화시켰다”는 구 예비후보는“화순 사는 자부심의 수준을 한 단계 더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생물의약 산업벨트 구축 ▲경로당 급식 도우미 제도 전면 확대 시행 ▲농민수당제 도입 ▲그림책 놀이터 조성 등을 통해 어르신들과 어린이·청소년이 행복한 화순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구충곤 예비후보는“지난 4년 화순 사는 자부심을 되찾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한 결과 화순군 역사상 최초로 예산 5천억 원 시대를 열고, 작년에만 무려 3천6백억 원이 넘는 국고보조금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남대학교 의과대학을 화순으로 이전하고, 미래 성장산업인 미생물 실증지원센터를 유치해 화순을 백신글로벌 산업의 메카로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호남 119특수구조대와 화순식품단지에 1천억 원 규모의 포프리를 투자유치하는 등 대규모 투자유치를 통해 많은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성과를 낼 때마다‘역시 구충곤’이라며 박수를 보내주셨다”는 구 예비후보는“많은 출향인들이‘내 고향이 화순’이라고 떳떳하게 말할 수 있게 됐다며 성원과 격려를 보내주셨는데 모두 군민의 성원 덕분”이라고 했다.
 
구충곤 예비후보는“그림책 놀이터를 만들어 유네스코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받아내고 창의적인 청소년 교육놀이문화 공간을 만들어서 청소년들이 맘껏 끼를 발휘할 수 있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청자축제 즐기는 외국인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