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전남도, 돌김 신품종 등록
7년여 재배시험 끝에 지역 특성 맞는 ‘신풍1호’ 개발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8/05/15 [15:12]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풍1호 양식 광경
[일등방송=강창우 기자]전 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김양식 어업인의 소득을 높이기 위해 모무늬돌김 일종인 ‘신풍1호’를 지난 2011년부터 7년 연구 끝에 신품종으로 등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지난 2011년부터 4년 만에 갯병에 강하고, 품질이 좋은 우량 종자 ‘신풍1호’를 개발했다. 2015년 품종 출원해 3년 동안 지역 특성에 맞는 재배시험과 심사를 거쳐 이번에 등록이 완료됐다.

‘신풍1호’는 성장이 빠르고 김 양식 종어기인 4월까지 엽체 활력과 색택이 유지되는 품종이어서 어업인들이 선호한다. 맛과 식감(씹는 맛)이 뛰어나 수요가 날로 늘고 있다. 또한 자반, 스낵, 수프 등 다양한 가공식품 개발도 기대된다.

이번에 등록한 신풍1호는 지난 2015년 ‘해풍1호(일명 슈퍼김)’, 2017년 ‘해모돌1호’에 이어 세 번째다. 종자를 2011년부터 5년간 816어가에 1만 2천g(김사상체 120만 상자)을 보급했으며, 생산성이 높고 병해에 강해 어업인들로부터 인기가 높다.

최연수 원장은 “앞으로도 전남 해역에 적합한 신품종을 개발하는 등 김 산업을 활성화해 일자리 창출과 어업인 소득 증대로 이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청자축제 즐기는 외국인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