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건강 > 복지/건강
영유아 엔테로바이러스 감염 증가 추세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 “올바른 손 씻기 등 생활화해야”
 
오현정 기자 기사입력  2018/05/15 [17:29]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등방송=오현정 기자】광주보건환경연구원은 기온 상승과 잦은 외부활동으로 인해 광주지역에서도 엔테로바이러스 감염증상을 보이는 영유아 환자가 증가하고 있으므로 예방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바이러스성 수막염, 수족구병 등으로 내원 또는 입원한 영·유아의 엔테로바이러스 감염실태를 연중 조사하고 있다.

 

올해 감염실태 조사에서 46.7%(45건 중 3)에 불과했던 엔테로바이러스 검출률은 5월 첫째 주 9.5%(21건 중 2), 셋째 주 31.6%(19건 중 6) 등 증가 추세로 나타났다.

 

특히 바이러스가 검출된 환자가 모두 5세 이하의 영유아로 확인됐다.

 

엔테로바이러스는 고열이나 심한 두통, 구토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성수막염과 손, , 구강에 수포성 병변이 생기면서 열이 나는 수족구병 등 다양한 임상증상을 보인다.

 

대부분 가벼운 증상으로 회복되지만 중추신경계에 감염되면 뇌수막염, 뇌염, 마비증상 등 심각한 합병증이 동반되거나 사망할 수도 있다. 전파경로는 직접접촉이나 호흡기분비물 (, 콧물 등), 오염된 물, 장난감 등이다.

 

현재까지 확인된 엔테로바이러스는 유전자형은 콕사키바이러스 10, 에코바이러스 1건이며, 소아에서 수족구병을 일으키고 중추신경계나 폐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는 엔테로바이러스 71형은 아직까지 검출되지 않았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광주지역 유행추이를 분석한 결과 5(64건 중 22, 검출률 34.4%)부터 바이러스 검출률이 증가해 9(95건 중 53, 검출률 55.8%)까지 유행했던 만큼 올해도 본격적인 유행 시기에 돌입, 엔테로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최근 고열, 두통, 수족구 증상 등으로 병원을 찾는 영유아 엔테로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어 올바른 손 씻기 생활화 등을 권고했다.

 

기혜영 수인성질환과장은 발열, 두통 및 손, , 입안에 수포가 생기는 수족구병 등 엔테로바이러스 감염증이 의심될 경우 즉시 병의원에서 진료를 받고 등원 및 외출을 자제해야 한다엔테로바이러스는 아직 예방백신이나 효과적인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았기 때문에 예방이 최우선이며 손 씻기, 장난감 등 집기 소독관리 등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청자축제 즐기는 외국인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