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광주경찰, 기업형 성매매업소 업주 등 관련자 21명 검거, 5명 구속
 
박종록 기자 기사입력  2018/05/23 [20:38]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등방송=박종록 기자】 광주지방경찰청(청장 배용주)은 상무지구 일대 대형빌딩 및 오피스텔 건물에서 성매매업소 6곳을 2년여에 걸쳐 운영하며, 불특정 남자손님 1인당 9∼15만원을 받고 유사성행위 및 성교행위를 알선한 실업주와 바지사장 등 5명에 대하여 지난 21일 ‘성매매알선등행위의처벌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종업원 등 1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 업소 내부     © 광주 경찰청


   
이들은, ’16. 1월 ~ ’18. 3월까지 2년2개월 동안 성매매 업소를 운영하며 인터넷 사이트에 허그룸 및 무허가 마사지 영업을 광고하여 성 매수 남성을 모집, 신원이 확인된 손님만 업소에 입장시키는 방법으로 1만 7천여 건의 성매매를 알선하여 수십억원 상당의 부당 이득을 취한 것으로 밝혀졌다.
 
위 업소들 중 일부는 간판도 없이 무허가로 업소를 운영, 건물 100평을 밀실화하여 룸 10개를 설치하고 야간에도 건물 밖으로 불빛이 새어나오지 않도록 하였으며, 건물 내·외부에 6대의 CCTV를 설치하였을 뿐만 아니라 업소입구를 철문으로 폐쇄한 채 운영하는 등 단속을 피하기 위한 치밀함도 보였다.
 

또한 기존의 성매매 업소의 운영방식과는 다르게 교복 등 이벤트 복장과 가면이 단속현장에서 발견되는 등 변태적인 행태의 성매매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등방송-장강신문, 업무제휴 협약 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