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칼럼 >
광주·전남 시·도의원들, '한전공대 설립, 차질 없이 이행' 촉구
광주․전남 시․도의회 의원 일동 공동 촉구 성명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8/08/16 [16:21]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등방송=강창우 기자】 최근 한전공대 설립에 대한 연기 및 축소 여론과 관련, 광주·전남 시·도의원들이 차질 없는 이행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공동으로 채택했다.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과 이용재 전남도의회 의장은 14일 한전공대의 설립에 차질이 없어야 한다는데 공감하고, 양 시·도의회의 전체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시·도민의 우려를 말끔히 씻을 수 있도록 한전공대 설립 특별법을 조속히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양 의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대통령 공약사업이자 100대 국정과제중의 하나인 한전공대 설립은 광주·전남의 비전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이행돼야 한다”면서 “항간의 우려에 대해 한전 측은 2022년 개교 목표에 변함없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대통령이 시·도민에게 약속한 공약인 만큼 반드시 이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 의회는 또 “한전공대는 광주·전남혁신도시를 중심으로 조성될 에너지밸리의 거점이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는 인재육성의 요람”이라고 지적하고 “단순히 공과대학 하나를 설립하는 것이 아니라, 서울공대와 카이스트, 포항공대를 잇는 디딤돌이자 미래성장동력의 균형발전을 위한 국가적 포석”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양 의회는 “우리 시·도의회는 한전공대 설립이 흔들림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면서 “범정부 차원의 아낌없는 지원이 필요할 뿐 아니라, 지역인재육성과 에너지밸리 성공을 위해 범 시․도민 추진 기구를 설치해 정부와 한전, 양 시·도의 보다 적극적인 노력을 다해달라”고 거듭 촉구했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울긋불긋 백양사 단풍구경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