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전남도, 2019년산 물김 첫 생산…5천억 목표 무난할 듯
전남도, 태풍․영양염 부족 불구 생산 차질 없을 것으로 전망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8/10/19 [15:04]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등방송=강창우 기자】 전라남도가 생산 목표액 5천억 원 달성을 위한 2019년산 물김 생산의 첫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19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채묘시설 피해가 있어 초창기 작황 부진이 예상됐으나 최근 진도 원포 위판장에서 물김 600포대(72t), 1억 200만 원 위판을 시작으로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2019년산 전남 김 생산은 고흥 등 12개 시군 2천410어가, 76만 5천 책에서 10월부터 내년 5월까지 생산된다. 2018년산 전남 물김 생산량과 생산액은 42만 7천t, 4천845억 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달성한 바 있다. 시군별 생산액은 진도 1천273억 원, 고흥 1천102억 원, 해남 983억 원, 완도 505억 원, 신안 407억 원이다.
(단위 : 천톤, 억원)

 

(단위 : 천톤, 억원)

 

2015

2016

2017

2018

생산량

생산액

생산량

생산액

생산량

생산액

생산량

생산액

년산별

305

2,412

316

3,323

348

3,997

427

4,845

년도별

311

2,526

310

3,413

383

4,580

361

3,697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고품질 김 생산을 위한 어장관리 지도 등을 통해 단일품목 최초로 2019년산 물김 생산 5천억 원을 달성하고, 2020년까지 6천억 원으로 늘려 해조류 생산 1조 원 시대와 전남 양식 생산 2조 원 목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송원석 전라남도 수산자원과장은 “올해는 고수온이 9월 초까지 지속돼 생산 초기에 영양염 부족에 의한 작황 부진이 예상되고, 김 황백화 피해도 우려되므로 어장관리에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며 “김 산업이 물김·마른김·조미김·전후방 산업 등 3조 원 이상으로 성장했으므로, 앞으로 품질 고급화, 다양한 제품 개발, 수산식품 수출단지 조성 등을 통해 김 산업의 고부가가치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울긋불긋 백양사 단풍구경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