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황도영 광주 남구의회 의원 “쓰레기 불법투기 단속용 CCTV 관리 필요”
남구 관계자 “단속카메라에 대한 관리체계 새롭게 정립해 나가겠다
 
박강복 기자 기사입력  2018/10/23 [16:56]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황도영 광주 남구의회 의원<사진=광주 남구의회>    

【일등방송=박강복 기자】광주 남구 관내에 설치된 쓰레기 불법투기 단속용 CCTV가 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단속의 실효성이 적어 이를 개선하기 위한 전문 운영팀 개설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황도영 광주 남구의회 의원은 23일 “현재 남구의 쓰레기 불법투기 단속용 CCTV 설치현황을 보면 2016년 30개, 2017년 18개, 2018년에 13개로 기존 CCTV수를 포함하면 총 101개소가 된다”면서 “설치된 CCTV의 사양을 자세히 살펴보면, 모니터에 연결된 모니터링 방식의 CCTV는 14곳에 불과하며, 나머지는 카메라 내부 칩을 수거하여 확인하는 방식”이라고 밝혔다.

황 의원은 이날 광주 남구의회 제254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구정질문을 통해 “칩을 수거하여 확인하는 방식의 카메라의 경우 구매 발주 시 최저가 단가를 맞춰 구입·설치한다보니 제조회사가 10곳 가량으로 각각 상이하게 되어버렸다”며 “또한, 관리자는 현재 각 동의 직원 1명을 담당자로 지정해 관리를 맡기고 있으나, 담당자 또한 급한 현안 업무 처리로 인해 정기적인 CCTV 관리를 제대로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황 의원에 따르면, 칩 방식의 CCTV 경우, 카메라 작동여부를 몇 개월에 한번 또는 몇 년에 한번 담당자가 확인할 때만 알 수 있고, 또한 불법투기 단속카메라의 실효성이 있으려면 카메라 화소수가 200만 이상이 되어야 얼굴 등의 식별이 가능하나, 남구 관내에 설치된 카메라의 대부분은 200만 화소 미만이라는 것.

황 의원은 “쓰레기 불법투기 단속용 CCTV 관리를 각 동에 맡기지 말고, 16개 동 전체를 관리하는 조직을 개설해 상시적인 통합 관리를 해야 한다”며 “해마다 CCTV는 설치에 대한 요구가 늘어남에 따라 증가 될 것이고, 이를 위해 전문 지식을 바탕으로 업무 수행할 수 있는 직원으로 조직된 관리팀 개설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남구청 관계자는, 쓰레기 불법투기 단속용 CCTV 운영과 관련해 “현재 운영하고 있는 CCTV를 보다 합리적이고 효율적으로 관리 운영해야 한다는 의견에 대하여 충분히 공감한다”며 “단속카메라 관리체계 매뉴얼을 만들고, 인사이동시 담당자간 인수인계가 제대로 이행될 수 있도록 확인하는 등 불법투기 단속카메라에 대한 관리체계를 새롭게 정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쓰레기 불법투기 단속용 CCTV 관리팀 개설은 CCTV를 설치하고 운영하는 목적 등을 고려할 때 좋은 제안이라 생각하지만, 다만, 관리팀을 별도로 만들 경우 최소 2명 이상의 직원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추가 소요인력, 재원, 업무의 범위 등을 보다 심도 있게 검토한 후 추진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 남구의회는 오는 24일에는 상임위원회 활동을 하고, 임시회 마지막 날인 25일에는 제4차 본회의를 열어 2018년도 행정사무감사 계획서를 승인하고 상임위원회별로 심사한 조례안과 일반안건 등을 최종 심의․의결한 후 제254회 임시회를 폐회할 예정이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울긋불긋 백양사 단풍구경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