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연예/스포츠
국제수영연맹, 대회 준비상황 점검 광주 방문
28일~31일, 경기 운영‧수송‧숙박 등 29개 분야 실무 점검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8/10/26 [07:40]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조직위, 전 세계 수영인 맞을 준비에 모든 역량 집중

【일등방송=강창우 기자】  국제수영연맹(이하 ‘FINA’) 대표단이 내년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리는 광주를 찾는다.
 

▲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하 ‘조직위’)는 코넬 마르쿨레스쿠 사무총장, 도린 티보즈 마스터즈위원회 위원장 등 대표단 25명이 이번 27일부터 31일까지 5일간 일정으로 광주를 방문한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하 ‘조직위’)는 코넬 마르쿨레스쿠 사무총장, 도린 티보즈 마스터즈위원회 위원장 등 대표단 25명이 이번 27일부터 31일까지 5일간 일정으로 광주를 방문한다고 25일 밝혔다.
 
FINA의 이번 방문은 대회를 9개월여 남겨둔 시점에서 선수권대회뿐만 아니라 마스터즈 대회의 분야별 모든 준비 상황을 공유하고 협의하기 위해 실무회의와 경기장 등 현장 점검이 함께 진행된다.
 
먼저, 28일에는 조직위와 FINA 사무국의 분야별 담당자들이 참석하는 종합회의가 열린다. ▲조직 ▲재정 ▲마케팅 ▲경기 운영 ▲의료 ▲입장관리 ▲수송 ▲숙박 등 29개 분야 120여개 세부사항의 진행 경과를 공유하고 추가 필요한 사항을 협의 조정할 계획이다.
 
이어, 29일과 30일에는 마스터즈 위원회에서 대회 주경기장인 남부대 시립 국제수영장과 훈련 장소인 염주체육관 등 현장을 실사한 이후, 조직위로부터 마스터즈대회 준비상황을 듣고 대회 준비에 따른 다양한 의견을 조직위와 교환할 예정이다.
 

특히, 조직위는 8천여명의 전 세계 수영 동호인들이 찾아오는 마스터즈 대회도 차질 없이 준비하기 위해 수송, 숙박 등 기본 편의사항과 함께 관광‧레저 및 문화행사 등을 통해 수 많은 수영 동호인들이 광주를 찾는 방안에 대해서도 마스터즈 위원회로부터 자문을 받을 계획이다.
 
이용섭 조직위원장은 “대회의 성공 개최를 위해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세계에서 많은 수영 동호인들이 광주를 찾는 것이다.”며 “FINA 마스터즈위원회가 주축이 된 FINA 대표단에게 전 세계 마스터즈의 광주대회에 대거 참여할 수 있는 좋은 방안에 대한 아이디어와 협조를 구하고 광주의 매력을 알리고 홍보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FINA의 이번 방문은 올 들어 여섯 번째 방문이며, 지난 7월 D-1년 기념행사 참석을 위해 방문한 훌리오 마글리오네 회장 등 FINA 관계자들은 대회 준비상황 등에 만족스러움을 표시한 바 있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울긋불긋 백양사 단풍구경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