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주승용 “심신미약으로 인한 범죄, 엄벌에 처해야”
우울증 진단서 제출한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2차례 상해 전과
 
박강복 기자 기사입력  2018/10/29 [13:50]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바른미래당 주승용 국회부의장  

【일등방송=박강복 기자】29일, 바른미래당 주승용 국회부의장은 행정안전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 온 국민의 공분을 산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을 예로 들며 “심신미약으로 강력범죄를 저지른 사람에 대해 처벌을 감경할 것이 아니라 심신미약이 치료될 때 까지 사회와 격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10월 14일, 강서구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의 얼굴을 칼로 30회 이상 찔러 살해한 잔혹한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의 피의자는 경찰에 우울증 진단서를 제출하는 등 심신미약을 주장할 것으로 예상돼,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역대 최다인 100만 명  이상의 국민들이 피의자를 엄벌해 처해달라고 촉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피의자는 2009년과 2011년에 각각 벌금 50만 원과 범금 70만 원의 약식명령을 받는 등 이미 2차례 상해 전과가 있고, 제 발로 PC방에 가서 자신의 자리가 더럽다고 말다툼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피의자는 피해자를 살해하기 위해 집에 갔다가 다시 돌아와 범행을 저지르는 등 정황상 「형법」 10조에 따른 ‘심신 장애자로 사물을 변별하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하지 않는다.’에 해당되지 않기 때문에 엄벌에 처해야한다고 주 부의장은 주장했다.

주 부의장은 “심신미약으로 살인, 강도, 폭행, 성범죄 등 흉악한 죄를 저지른 사람에 대해서는 처벌을 감경할 것이 아니라 오히려 그 심신미약이 치료될 때까지 사회와 격리를 해야 한다.”며, “선량한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경찰도 노력해 달라.”고 덧붙였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일등방송-장강신문, 업무제휴 협약 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