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더불어민주당 이형석 최고위원, ‘자유한국당에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5.18진상조사위원 추천 강력 촉구’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8/11/01 [06:08]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형석 최고위원    

【일등방송=강창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형석 최고위원(광주 북구을 지역위원장)은 10월31일 개최된 제23차 최고위원회에서 5.18광주민주화운동의 명확한 진상조사를 위한 ‘5.18진상조사위원회’ 출범을 위한 자유한국당의 협조를 촉구했다.

 

이형석 최고위원은 “‘5.18 계엄군 등 성폭력 공동 조사단’에 의해 5.18당시 계엄군 등에 의해 17건의 성폭행이 자행 됐으며, 상무대로 연행된 상당수 여성들 또한 조사관 등으로부터 성추행 등 성고문을 당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5.18광주민주화운동 당시의 참상을 알렸다.

 

그는 “당시 성폭행 피해자들로부터 가해자로 지목된 자들에 대한 인과성은 확인 됐으나, 정작 가해자들에 대한 조사는 이뤄지지 못했다.”며, “이러한 추악한 범죄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 5.18진상조사위원회의 조속한 발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5.18진상조사위원회는 자유한국당이 위원 추천을 하지 않아 출범조차 하지 못하는 상황에 처해있다.” 며, “자유한국당은 지만원과 같은 비상식적인 인사가 아닌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상식적인 위원을 하루속히 추천해 5.18진상규명위원회가 그 기능과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울긋불긋 백양사 단풍구경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