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연예/스포츠
트로트곡 <몰랐습니다>로 새롭게 변신한 단야
 
신종철기자 기사입력  2018/11/02 [14:45]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사진제공=트로트 가수 단야

 

[일등방송=신종철 기자]귀에 익숙한 쉬운 멜로디의 트로트곡 <몰랐습니다>로 올가을 잔잔한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가수 단야그녀는 매번 트로트 가수로는 시도하기 힘든 음악적인 변신을 이어왔다.


트롯곡 <여기서 살자>와 <사랑한다고 말해요> <마지막 남자>로 활동해왔던 단야는 본인이 하고자 했던  kpop으로의 방향을 넓혀 그녀 자신의 음악성을 다양한 장르의 노래로 표현해왔다.

 

단야는, 2015년 랩 발라드 <지워도>를 시작으로, 트롯가수 최초의 크리스마스음원인 <오마이해피크리스마스>, 국악적 요소가 가미된 웅장한 발라드곡 <다시 시작처럼>, 라틴댄스리듬의 <태양의 여자>, 클래식 발라드를 표방한 <별빛이 흐르면> 이라는 노래를 통해 트로트가 아닌 우아하고 중후한 느낌의 곡들을 발표했고, 트롯가수가 다른 장르의 노래를 하는 트롯 쟝르의 크로스오버 가수로 서서히 인정받고 있다.

 

이번 노래 < 몰랐습니다>는 그녀가 지금까지 부른 노래중에서 가장 친숙한 멜로디의 트롯곡이라 말하고 있듯 노래의 연결 부분인 브릿지 없이 바로 후렴<싸비>구로 넘어가는  비교적 짧은 멜로디가 3번 반복되는 노래이다. 굉장히 쉽고 간단해서 귀에 쏙 들어오는 멜로디에 단야의 톡톡 튀는 단단한 창법으로 듣는 즐거움을 느끼게 되는 명곡으로 탄생되었다.

 

단야의 이번 노래 <몰랐습니다> 는 가요계의 신사로 통하면서 조용히 언더 가수로도 활동하는
송태영(아티스트명 송영태)의 작사 작곡과 안정적인 트롯 편곡가로 널리 알려진 이정민의 참여로 그녀의 목소리에 맞게 더욱 멋스럽고 품격있는 트로트 곡으로 완성되었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일등방송-장강신문, 업무제휴 협약 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