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화순서 '전처 동거남'에게 둔기 휘두른 50대 피의자 검거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신청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8/11/10 [21:19]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등방송=강창우 기자】 화순경찰서(총경 강일원)는 11월 8일 이혼한 전처의 동거남을 찾아가 둔기를 휘두른 혐의(살인미수)로 피의자 A씨(55세, 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피의자 A씨는 이날 오후 8시 17분경 화순에 살고 있는 전처 B씨(50세, 여)의 집에 찾아가 동거남인 피해자 C씨(53세, 남)의 머리를 둔기로 한차례 내리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C씨는 다행히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피의자 A씨는 둔기를 휘두른 직후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으며, 경찰은 정확한 범행경위 등 조사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등방송-장강신문, 업무제휴 협약 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