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이동현 전남도의원, 벌교꼬막 어획량 급감 썩은 갈대 지목
해양수산기술원에 꼬막 자원 고갈 원인 조사 및 대책 마련 주문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8/11/23 [15:29]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남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이동현 의원    
【일등방송=강창우 기자】겨울철 별미로 작가 조정래의 소설 태백산맥에도 등장하는 벌교꼬막 어획량이 급감한 가운데 썩은 갈대가 그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됐다.    

 

전남도의회 이동현 의원(더불어민주당, 보성2)은 지난 22일 전라남도 해양수산기술원에 대한 예산안 심사에서 벌교 갯벌에는 순천만에 버금가는 갈대밭이 있는데, 썩은 갈대가 참꼬막 성장을 어렵게 하는데다 새꼬막 작업으로 뻘이 밀려들어 갯벌 청소가 시급하다는 어민들의 주장이 있다며 추가 예산 확보를 통해 신속한 연구와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전남도에 따르면 새꼬막을 포함 2007년 연간 28천 톤 수준이던 꼬막 생산량은 2017년에는 2361톤까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도 해양수산기술원은 꼬막 자원 고갈을 막기 위해 꼬막 종자생산 기술을 개발한 데 이어 최근 새꼬막 양식 기계화 기술개발에도 나서고 있다.

 

이 의원은 벌교 꼬막 어획량이 급감하고 있는 만큼 해양수산기술원이 이에 적극 나서줬으면 한다라면서 새꼬막 양식기술 개발도 성과를 거둬서 어민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구례 섬진강어류생태관은 전시시설도 잘 되 있는 편이고, 무엇보다 민물고기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만큼 어린이들이 많이 관람할 수 있도록 하면 좋겠다며 적극적인 홍보를 당부했다.

 

한편, 전남도의회 농수산위원회는 23일 농축산식품국을 끝으로 소관 부서에 대한 내년도 예산안 심사를 마무리했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등방송-장강신문, 업무제휴 협약 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