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서울 대성고등학교 학생, 3명 사망 7명 의식불명
 
조남재 기자 기사입력  2018/12/18 [22:12]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등방송=조남재기자강원도 강릉에서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서울 대성고등학교 3학년 학생 10명이 강릉의 모 펜션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결국 3명은 숨지고, 나머지 학생 7명은 의식불명 상태에 빠져 충격을 주고 있다.

 

강릉소방서에 따르면 사망한 학생 3명 중 1명은 강릉아산병원으로 옮겨지던 중 생을 마감했고, 나머지 2명은 강릉고려병원 응급실에서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끝내 꽃다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

 

나머지 7명의 학생은 현재 의식 불명으로 상태로 강릉아산병원과 원주기독병원에 긴급 이송 되어 의식이 회복되기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알려졌다.

 

이들은 수능을 마친 지 한 달, 남학생 10명은 아직 정시 전형이 남아있기는 했지만 학교 기말기사 기간을 맞아 그간 쌓인 스트레스를 풀기위해 체험학습 여행을 갔다가 참변을 당했다.

 

18일 해당 펜션 업주에 의해 발견된 학생들은 전날 숙박한 남학생 10명이 숙소 안에서 쓰러져 있었고, 당시 학생들은 흰 거품을 물고 쓰러져 있던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경찰은 현장에서 일산화탄소 농도가 높게 나왔고 보일러 배관이 분리돼 있었던 것을 확인하고 가스누출에 의한 중독을 의심하고 있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종합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뉴스]Good bye 20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