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광주시, 희망찬 새해맞이 타종행사 개최
31일 5·18민주광장 민주의종각, 타종행사 열어 시민 안녕 기원
 
오현정 기자 기사입력  2018/12/28 [18:02]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등방송=오현정 기자】시민의 안녕과 행복을 기원하는 ‘새해맞이 타종행사’가 31일 5·18민주광장 민주의종각에서 열린다.
 
광주광역시는 이날 밤 12시 정각 이용섭 시장, 김동찬 시의회 의장, 장휘국 시 교육감과 독립유공자, 5․18민주화운동 유공자, 시민단체, 기업인, 전통시장 상인, 다문화가정, 돼지띠 청년, 환경미화원, 소방관 등 각계각층의 시민대표 총 16명이 2개조로 나눠 총 33회 타종한다고 밝혔다. 
 
타종행사에 앞서 오후 10시30분부터 따뜻하고 풍요로운 광주를 몸으로 느낄 수 있는 대형화덕체험을 시작으로, 국악과 밴드가 어우러진 신명나는 공연이 펼쳐지고, 타종행사와 함께 대형 소망풍선 5개가 빛을 밝힐 예정이다. 타종식 후에는 불꽃놀이와 수십명의 젊은이들이 펼치는 화려한 댄스 공연이 이어질 예정이다. 
 
또한, 이번 행사에는 2019년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유일한 국제대회인 세계수영선수권대회 홍보부스와 새해맞이의 소중한 추억을 남길 수 있는 포토존도 운영된다.
 
한편, 광주시는 이날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의 교통편의를 위해 광주  도시철도공사와 협의해 새해 1월1일 새벽 1시까지(문화전당역 기준) 상하행선 지하철을 각각 2회씩 연장 운행한다. 
 
아울러, 소방, 경찰 등 유관기관과 함께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행사장 부스별 관리요원을 배치하는 등 시민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많은 시민들이 가족․친구들과 함께 타종행사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며 올 한해를 마무리하고 희망찬 새해를 맞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뉴스] 제100주년 3·1절 기념식에 앞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