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조합원에게 금품 제공한 광주 광산구·남구 조합장 입후보예정자 고발
 
박강복 기자 기사입력  2019/02/06 [11:11]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사진=광주시선거관리위원회    

【일등방송=박강복기자】광주광역시선거관리위원회는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를 앞두고 지난 1월 중순 경 조합원의 자택 등을 방문해 본인을 지지해 줄 것을 부탁하며 조합원과 그 가족 등 4명에게 현금 200만 원을 제공한 혐의로 광산구 조합장선거 입후보예정자 A씨를 지난 1월 28일 광주지검에 고발했다고 6일 밝혔다.

광주시선관위는 “A씨가 5만 원 권을 10장씩 말아 고무줄로 묶은 후 악수하며 건네는 방법으로 현금을 제공했다”며, 조합원에게 제공한 현금 뭉치 200만 원과 A씨가 조합원에게 현금을 전달하는 장면이 포착된 CCTV 영상을 증거물로 확보했다.

또한, 지난해 추석을 전후하여 조합원 3명에게 총 30만 원 상당의 상품권을 제공한 혐의로 남구 조합장선거 입후보예정자 B씨를 1월 30일 광주지검에 고발했다.

광주시선관위는 익명의 신고를 접수한 후, 해당 조합원 전체에 자수 독려 등 안내문을 발송하여 증거를 추가로 확보하고, 상품권 일련번호를 통해 구매내역 등을 조사한 끝에 B씨의 혐의를 확인하였다.

「공공단체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후보자가 되려는 사람은 기부행위제한기간 중 선거인이나 그 가족에게 일체의 기부행위를 할 수 없다.

광주시선관위 관계자는 이번 고발건과 관련하여 입후보예정자로부터 금품 등을 제공받은 조합원이 선거관리위원회에 자수하는 경우에는 과태료를 면제할 방침이라며 조합원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하였다.

한편, 광주시선관위는 지난 1월 29일부터 광주지역 6개 조합을 금품선거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예방‧단속을 강화하고 있으며, 신고 포상금을 최고 3억 원(기존 1억 원)으로 확대하였다고 밝혔다. 선거법위반행위 신고는 전국 어디서나 1390번으로 전화하면 된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봄이 왔어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