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민주당 전남도당, 5・18 망언 자유한국당 의원 3인 제명 촉구
“민주주의 근본 부정하는 국회의원은 국회 안에 있을 자격 없어”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9/02/11 [16:12]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위원장 서삼석)은 11일 “민주주의를 근본부터 부정하는 국회의원은 국회 안에 있을 자격이 없다”며 5・18 망언을 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촉구했다.

전남도당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이들 국회의원들과 극우인사들이 한국당의 방조 속에서 피 흘려 이룩한 민주주의를 우롱하고, 역사를 퇴행시키려는 태도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고 이같이 요구했다.

전남도당은 “한국당과 공청회 공동 주최자인 김진태・이종명 의원은 이미 허위사실로 유죄판결을 받은 지만원이 주제발표 통해 ‘5・18 북한군 개입’ 거짓 주장을 하도록 방조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북한 개입설은 학살의 주범이자 내란음모 수괴로 실형선고를 받은 전두환씨 조차 사실이 아니다고 밝힌 바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당 이종명・김순례 의원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폭동’, ‘종북좌파가 만든 괴물집단’ 등의 망발을 쏟아냈다. 김진태 의원은 영상축사를 통해 “5・18 문제는 우파가 결코 물러서면 안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서삼석 도당 위원장은 “역사를 거스르고 나라를 분열시킨 자유한국당은 이번 공청 파문에 대해 대국민 사과와 함께 5・18 희생자들을 매도한 3인의 국회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광주・전남 시・도민의 이름으로 촉구한다”고 밝혔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의병 도시 보성에서, 명량 이순신리더십 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