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꽃의 향연 5월의 보성이 당신을 기다립니다!
마음 설레는 꽃 속의 도시 보성으로 가자!
 
박종록 기자 기사입력  2019/04/18 [14:22]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박종록기자] 푸르른 녹차수도 보성이 알록달록 거대한 꽃의 향연으로 변하고 있다. 보성을 상징하는 대형 꽃 탑이 곳곳에 설치되고, 1만7천여 개의 화분이 마을 구석구석을 아름답게 물들이고 있다.


보성 체육공원에는 서재필 선생이 세운 개선문이 화려한 꽃으로 꾸며져 형형색색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다.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더욱 의미가 깊다
.

또한,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된 계단식 차밭, 이순신 장군이 ‘금신전선 상유십이’ 장계를 올리는 장면과 벌교를 상징하는 홍교, 예향의 고장 보성에 걸맞은 보성 소리꾼을 형상화하여 대형 꽃 조형물을 설치했다.

보성군은 오는 20일 제58회 전라남도 체육대회와, 제14회 보성녹차마라톤대회, 5월 1일부터 6일까지 6일간 보성군 일원에서 펼쳐지는 5개 대표 축제 통합 페스티벌을 앞두고 군민이 하나 되어 아름다운 꽃 속의 도시 보성을 만드는 데에 힘쓰고 있다.

또한, 보성읍과 벌교읍 소재지에는 아름다운 거리 환경 조성을 위하여 상가들에 화분을 배부·설치하였으며 이 꽃은 앞으로 상가 주인이 지속적으로 관리하여 지역을 아름답게 가꾸는데 동참한다.
 

군 관계자는 “상가와 주택 등 건물 벽면과 난간, 공한지 등에 아름다운 꽃을 대대적으로 식재하여 꽃의 도시로 만들었다.”면서 “향기로운 꽃의 정원 보성을 방문하시는 분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정숙 여사, 이용섭 조직위원장과 광주세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