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곡성군, 전남과학대학교와 관학 협력으로 안경 보급 앞장
 
조남재 기자 기사입력  2019/06/05 [09:07]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조남재 기자】 곡성군(군수 유근기)이 전남과학대학교와 협력하여 농촌 주민들에게 안경을 지원해 호응을 얻고 있다.



  군과 학교 측은 2018년도부터 관학 지역발전협력사업으로 시력 검안 및 돋보기 안경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첫 봉사활동은 지난 3일 곡성군 겸면 마전리에서 이뤄졌다.

  봉사활동에는 전남과학대학교 안경광학과 우현경 학과장외 학생 10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주민들에게 시력검사를 실시하고, 결과에 따라 총 55개의 안경을 제공했다. 지난해에는 2회의 봉사활동을 실시해 시력검진과 함께 총 200개의 안경을 보급한 바 있다.

  이와 같은 협력사업이 진행될 수 있었던 계기는 2017년 곡성군과 전남과학대학교가 공동으로 구성한 관학 지역발전협의회 덕분이다. 협의회에서는 매분기 양측의 분야별 실무자들이 만나 지역 발전을 위한 협력사업 추진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2018년도에는 7건의 협력사업을 추진했고, 올해에도 전남형 일자리 동행사업 등 7건을 상호협력사업으로 결정했다. 아울러 곡성군 제안 10건과 전남과학대학교 제안 10건의 사업을 서로 논의하면서 추진해 나가고 있다.

  지역발전협력사업을 통해 봉사활동에 참가한 우현경 교수는 “학교가 주민과 함께할 기회가 별로 없었는데 사업을 추진하면서 좋아하시는 주민들을 보니 보람을 느꼈다.”라고 말하며 금년에 4회에 걸쳐 참여할 것을 약속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의병 도시 보성에서, 명량 이순신리더십 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