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김영록 지사, “6월항쟁 정신 이어 나라다운 나라 힘 보태겠다”
6․10 민주항쟁 32주년 앞두고 SNS에 소회 밝혀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9/06/10 [10:49]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6‧10 민주항쟁 32주년을 앞두고 “200만 도민과 함께 6월 민주항쟁 정신을 이어, 나라다운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힘을 보태고, 도민이 행복한 ‘생명의 땅, 으뜸 전남’을 이룩하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김 지사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두환 정권의 군부독재에 맞서 전국적으로 펼쳐진 반독재·민주화 운동, 6·10 민주항쟁 32주년을 맞았다”며 “자유와 정의가 무엇인지를 온몸으로 가르쳐 주시고, 민주주의의 꽃을 피우기 위해 잠드신 민주열사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자랑스러운 전남의 아들 이한열 열사를 비롯한 아까운 청춘들의 희생으로 6월 항쟁은 시작됐고, ‘호헌철폐’ ‘독재타도’를 외치며 들불처럼 전국으로 번졌다”며 “20일 동안 전국 500만 명의 시민이 함께했고, 광주와 목포, 등 전남 각지에서도 30여만 명이 기꺼이 그 길에 동참했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수많은 시민이 외쳤던 함성이 아직도 귓가에 생생하다”며 “그 민주주의의 함성은 후대의 가슴에 울림이 됐고, 나라의 위기 때마다 광장을 비춘 촛불이 됐다”고 평가했다.
 
김 지사는 “이제 대한민국은 적폐를 청산하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며 “전라남도 역시 정의와 인권을 바로 세우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5·18민주화운동 아픔을 쏟아내는 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