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정남진장흥농협, 원목 표고버섯가루 첫 군납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9/06/20 [17:25]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 장흥군의 대표 특산물인 원목 건표고버섯 가루가 군납을 통해 국군 장병들의 식단에 감칠맛을 더 할 조미료로 사용되게 되었다.

  



정남진장흥농협은 2년간의 철저한 준비를 통해 국군과 수의 계약을 맺고 1년간 표고버섯 가루 15톤을 납품하게 되는 성과를 거뒀다.

  

기존에는 원목건표고버섯의 등급이 낮은 하품에 대해서는 판로가 거의 없어 값싸게 판매가 이루어질 수 밖에 없었는데 이번 성과를 통해 하품에 대해서도 가루를 통해 본격적으로 판매할수 있는 길이 열린 셈이다.

  

정남진장흥농협(조합장 강경일)과 장흥군(군수 정종순)이 앞장서서 하품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정남진장흥농협과 장흥군이 지역 특산품의 판로를 개척하고 어렵고 힘든 농업, 농촌에 희망을 주고자 끊임없이 노력한 결과다.

  

강경일 조합장은 “등급이 낮은 하품에 대해서는 판매처가 마땅히 없어 가격이 아주 낮게 거래 될 수밖에 없었는데 이번 계기로 하품에 대해서도 농가가 제 값을 받을수 있게 된 것에 대해 큰 의미가 있으며 앞으로도 농가소득 향상에 주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정종순 장흥군수는 “원목건표고버섯을 비롯한 건표고버섯 가루까지 판매처가 발굴이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장흥특산물들의 판매가 극대화 될 수 있도록 장흥군 차원에서도 다각도로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정남진장흥농협은 지난 2년동안 연속적으로 100만불이상의 수출 성과를 이뤄낸 바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주 서구, 운천호수 유등 눈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