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철도공단, 임성리~보성 철도건설사업 최대 난공사 ‘강진1터널’ 관통
5.16km의 장대터널, 철저한 공사관리로 무사고 굴착 완료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9/07/05 [19:04]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호남본부장 최태수)은 남해안 동서축 영호남을 연결하는 간선철도망 구축사업인 임성리(목포)∼보성 철도건설사업의 최대 난공사 구간인 강진1터널을 5일 관통했다고 밝혔다.
 

▲ 한국철도시설공단 호남본부(본부장 최태수)가 5일(금) 전남 해남군에서 임성리~보성 철도건설사업 강진1터널 관통에 대한 표창장을 수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강진1터널은 전남 강진군 강진읍과 해남군 계곡면 일대의 토피*가 낮은 농경지 하부를 연결하는 연장 5.16km의 장대터널로 임성리(목포)~보성 철도건설사업 전체 23개 터널 중 마지막으로 관통됐다.
 
 해당 터널은 최대 1,000톤 이상의 지하 용수가 발생하여 지질여건이 열악할 뿐 아니라, 단선철도 특성상 터널 내 건설장비 교행이 불가하여 작업효율이 매우 낮아 시공에 상당한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공단은 안전한 터널 굴착을 위해 전문가 자문회의를 시행하고 차수(遮水) 및 직천공 보강공법 시공을 통한 철저한 공사 관리로 단 한 건의 안전사고도 없이 터널을 관통했다.
 
한편, 공단은 2017년 1월 착공 이후 30개월 동안 총 인원 4만1500명, 사업비 538억원, 일평균 24대의 건설 장비를 투입하여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했다.

이날 관통식에 참석한 최태수 호남본부장은 “임성리(목포)∼보성 철도건설 사업의 최대 난공사인 강진1터널이 관통되어 후속공정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며, “완벽한 사업 관리로 남해안 동서축 간선철도망을 구축하여 영호남 지역주민의 교통편익 증진에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284회 광주광역시의회 제2차정례회 제5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