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강진군 열대거세미나방 발생, 반드시 예찰 당부
사료용 옥수수 포장 중심으로 예찰 및 방제 독려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9/07/11 [18:54]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진군 열대거세미나방 발생, 반드시 예찰하세요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 강진군이 농촌진흥청 농업과학원 동정 결과 관내 사료용 옥수수 포장에서 열대거세미나방이 발생 됐다고 밝혔다.

군농업기술센터는 지난 5일 칠량면 송촌마을 일대 사료용 옥수수를 예찰 중 의심되는 유충을 발견하고 즉시 국립농업과학원 작물보호과로 동정의뢰를 한 결과 열대거세미나방임을 확인했다.

다음날 도암면 인근 사료용 옥수수 재배 필지에서도 열대거세미나방 유충이 발견되는 등 확산이 급속하게 진행될 수 있어 군농업기술센터는 추가 발생 확인을 위한 정밀 예찰 및 홍보 안내를 실시 중이다.

아메리카 대륙 열대·아열대 지역에서 주로 모습을 보이는 열대거세미나방은 유충기에 옥수수·사탕수수·벼 등 벼과 작물의 잎과 줄기를 마구잡이로 먹어치우며 농가에 피해를 준다. 우리나라에는 지난달 13일 제주 구좌읍과 조천읍에서 처음으로 발생되었으며 19일 이후부터 전남 무안, 여수, 보성, 해남, 영암, 강진에 걸쳐 잇따라 모습이 확인되고 있다.

열대거세미나방은 하룻밤에 100km 이상을 이동하는 특성을 비롯해 암컷 성충 한 마리가 최대 1천 개의 알을 낳는다. 또 잎 안쪽에 자리 잡아 생장점을 손상시켜 수확에 큰 피해를 입히므로 발견 시 초기 방제가 매우 중요하다.

안준섭 농업기술센터 작물연구팀장은 “열대거세미나방 유충은 10엽기 안팎의 어린 옥수수를 선호하며, 유충이 가해한 잎에는 축축한 톱밥 같은 배설물이 많다”며 “9월 하순부터 10월 상순까지도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사료용 옥수수를 포함한 10엽기 안팎의 옥수수 재배 농가는 반드시 옥수수 밭 안쪽까지 예찰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방제는 유충과 성충 모두 야행성이므로 일출 전과 일몰 후에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약제로는 인독사카브 또는 클로란트라닐리프롤 성분이 들어간 제품이 적합하며, 한 가지 약제만 사용하는 것보다 작용 기작이 다른 여러 가지 약제를 번갈아 사용하는 것을 권장한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284회 광주광역시의회 제2차정례회 제5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