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황주홍 위원장, 마늘·양파 홍보캠페인에서 생산할당제 도입하기로
다음 주자로 홍남기 부총리 지명
 
박종록 기자 기사입력  2019/07/15 [18:09]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황주홍 의원    

【iBN일등방송=박종록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황주홍 위원장(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은 지난 7월 11일, 영상 촬영을 통해 마늘·양파 소비촉진을 위한 릴레이 캠페인에 참여했다.

  본 캠페인은 생산과잉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마늘·양파 농가를 돕기 위한 소비촉진을 목적으로 시작되었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첫 주자로 시작하여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을 지목하였고, 김 회장의 지목으로 황 위원장이 바통을 이어받았다.

  황 위원장은 영상을 통해 가장 먼저 마늘·양파 수급 조절 실패에 대해 농업인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아울러 황 위원장은 “지난 8년간 줄곧 5대 민감품목의 생산할당제를 주장해왔으나 농정당국은 ‘쇠귀에 경 읽기’였다”며, 오늘날 마늘·양파 가격의 대폭락사태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했다.

  또한, 국회 차원에서 5대 민감품목(배추·무·고추·마늘·양파)의 수급균형을 위한 생산할당제 도입에 다시 한 번 심혈을 기울여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이후에 황 위원장은 “매일 마늘을 먹고 있으며 최근에는 평소보다 양파를 자주 먹고 있다”는 말과 함께 마늘과 양파가 건강에 좋다는 점을 강조하며, 국민들에게 건강도 챙기고 농업인들의 고통도 덜어주는 차원에서 마늘·양파 소비 촉진 캠페인에 동참해줄 것을 호소했다.

  황 위원장은 릴레이의 다음 주자로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 겸 부총리를 지목했다. 앞서 황 위원장은 지난 6월 20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20년도 예산안 지출한도에서 전체 예산안 전년대비 평균 6.2% 증가에 반해 농업 예산은 오히려 4% 감소한 것에 대한 성명서를 발표한 바 있어 황 위원장의 지목에 더욱 이목이 끌리고 있다.

  황주홍 위원장의 캠페인 참여 영상은 농림축산식품부 홈페이지와 황 위원장의 SNS를 통해 게시되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제284회 광주광역시의회 제2차정례회 제5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