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전남도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 2일 신안서 개막
강진․영암 등 3곳서 5일까지 한․중․일․대만 불꽃 튀는 대국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9/08/02 [22:33]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 전라남도는 2일 오후 신안 엘도라도리조트에서 한국․중국․일본․대만의 정상급 프로 바둑기사와 한국·중국·일본을 비롯해 미주, 유럽 등 10개 나라 700여 명의 청소년이 참가하는 ‘제6회 전라남도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 개막식을 열었다.
 

▲ 제6회 전라남도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가 2일 신안 엘도라도에서 개막된 가운데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기념촬영, 인사말하고 있다. 이날 개막식에는 한상열 한국기원 부총재, 조훈현 국회의원, 이건섭 강진부군수, 전동평 영암군수, 박우량 신안군수, 장석웅 도교육감, 김인 한국단장, 위빈 중국단장, 마쓰우라 고이치로 일본단장, 린징저 대만단장, 국내외 프로선수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오는 5일까지 3일간 신안과 강진을 순회하며 열린다.     © 전남도 제공



개막식에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한상열 한국기원 부총재, 조훈현(자유한국당)․서삼석(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이승옥 강진군수, 전동평 영암군수, 박우량 신안군수, 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 김인 한국 단장, 위빈(兪斌) 중국 단장, 마쓰우라 고이치로(松浦晃一郎) 일본 단장, 린잉저(林英喆) 대만 단장, 국내외 정상급 프로 선수단, 기자단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아름다운 천사의 섬, 신안에서 세계인의 바둑잔치, 제6회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가 열려 진심으로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번 대회가 바둑 발전은 물론 한국과 중국,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 여러 나라의 교류 증진에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신안과 강진, 영암을 비롯한 전남 서남해안에는 무한한 잠재력을 지닌 섬과 바다와 숲이 가득하고, 전라남도는 이런 블루 자원을 활용해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구축하는 ‘블루 이코노미’를 추진하고 있다”며 “그 중 하나가 바로 블루 투어”라고 강조했다.
 
한상열 부총재는 “매년 1천 명이 넘는 인원이 참가하는 전라남도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는 명실공히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바둑축제로 자리 잡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앞으로 세계적 행사로 성장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제6회 전라남도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는 5일까지 3일간 신안, 영암, 강진을 순회하며 ‘세계프로최강전’과 ‘국제페어대회’, ‘국내프로토너먼트’ 등 ‘프로바둑대회’와 ‘국제 청소년바둑대축제’로 나눠 열린다.
 
청소년 대회 외국인 참가자와 학부모는 6일 남도투어를 통해 ‘국수의 고향’ 전남을 체험하는 ‘남도문화체험’ 행사에도 참여한다. 전남의 우수한 역사․문화․자연을 홍보함으로써 관광산업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284회 광주광역시의회 제2차정례회 제5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