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화순군, ‘비브리오패혈증’ 감염 주의 당부
“어패류 익혀 먹기 등 예방수칙 준수해야”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9/08/13 [15:27]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순군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 최근 전남 지역에서 비브리오패혈증 첫 환자가 사망한 가운데 화순군이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일반적으로 해수 온도가 18℃ 이상 상승하는 5~10월에 주로 발병한다. 특히, 8~9월에 집중적으로 발병한다. 오염된 어패류를 날 것이나 덜 익힌 상태로 먹거나 오염된 해수가 피부 상처 부위에 접촉하면 감염된다.

비브리오패혈증에 감염되면 설사·구토·발열·오한 복통 등이 수반되며 증상 발현 후 24시간 안에 출혈성 수포 등의 피부 병변이 발생한다.

특히, 만성 간 질환·당뇨병·알코올 중독·백혈병·면역 결핍 등의 기저 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한다. 항암제 복용환자도 주의해야 한다.

어패류를 조리해 먹을 때 85℃ 이상 상온에서 충분히 익혀 먹기, 5℃ 이하에서 보관하기, 조리할 때 수돗물에 깨끗이 씻기, 도마와 칼 등은 반드시 소독한 후 사용하기 ,장갑 착용하기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키면 비브리오패혈증을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화순군보건소 감염병관리팀에 문의하면 된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의병 도시 보성에서, 명량 이순신리더십 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