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VOD > 정치/사회
[IBN일등방송]겸면청년회 74주년 광복절 기념식 및 체육행사와 면민한마음 큰잔치 성료
면민 화합과 애국심 고취
 
조남재 기자 기사입력  2019/08/15 [22:19]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조남재 기자】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곡성 겸면에서 독립만세 삼창이 우렁차게 울려 퍼졌다.

전남 곡성군 겸면청년회(회장 권용오)는 15일 오전 겸면 목화마을 한마음센터에서 제 74주년  광복절 기념행사 및 체육행사와 면민 한마음큰잔치를 개최 했다.

▲     ⓒ 조남재 기자



이날 행사에는 유근기 곡성군수와 정인화 국회의원, 곡성군의회 정인균 의장, 이상철⋅정옥님 도의원, 조대현 부의장, 심인식 군의원, 곡성군 각 기관 사회단체,곡성군 연합청년회 회원, 출향 향우와 면민 등 700여명이 함께 했다.

식전공연은 사물놀이와 극단 곡성의 마당극 심청의 공연이 진행됐다.

기념식에서 겸면 청년회는 진성장학재단 박은희 이사장과 겸면사무소 정민수 민원팀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어 진성장학재단은 김은송 양 외 5명에게 장학증서와 장학금을 전달 했다.

유근기 곡성군수는 “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광복절기념행사 및 겸면체육행사와 면민한마음 큰잔치 개최를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 일본 아베 정권의 오늘날의 행태는 정말 치졸하기 짝이 없다. 오늘 행사를 계기로 다시 한 번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며 애국을 실천할 수 있는 일을 찾아 실천해 가자”고 말했다.

권용오 청년회장은 “일본은 역사를 부정하고 뚜렷한 사과 없이 오늘날까지 이어 오고 있는 현실이다”며 “이럴 때 일수록 광복절 기념행사를 통해 다시는 아픈 과거역사를 되풀이하지 않도록 겸면주민들의 의지를 모으고 단합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만큼은 모든 면민이 하나 되어 광복절을 기념하며 마음 껏 즐기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행사는 면민 장기자랑과 초대가수의 축하공연, 윷놀이 등 체육행사와 병행하여 진행됐다. 면민들은 농번기로 바쁜 와중에도 모처럼 한자리에 모여 화합과 결속을 다지는 한마당잔치로 이어졌다.

 한편, 겸면 청년회는 광복절을 기념해서,  면민 체육대회와 한마음 잔치를 꾸준히 개최해 오고 있으며, 광복 이후 74년의 시간이 흐르는 동안 겸면 청년회는 태풍과 수해 등  천재지변으로 두번을 제외하곤 매년 개최해 온 전통 있는 행사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광주시 산하 공공기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